충북 경제단체의 맏형 격인 청주상공회의소가 거듭나기 위해서는 회장단의 자질 검증부터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 것만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역대 회장단의 도덕성 및 자격시비를 해소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본보 2월18일자 1면>18일 상공인들에 따르면 이태호(66) 전 회장을 비롯한 김인제(79) 부회장은 운영하던 사업체의 대표사원에서 물러나면서 끊임없이 자격시비를 불러 일으켰다.

이 전 회장은 1999년 제16대부터 2012년 초 20대까지 5대에 걸쳐 무려 14년 8개월 동안 청주상의 회장을 맡아 왔다. 이 전 회장에 대한 자격시비는 17대와 20대 청주상의 회장 선거 당시 불거졌다.

이 전 회장은 선친으로부터 물려 받은 청주양조를 법인화해 합자회사로 만들면서(통합하면서) 대표사원에서 물러 나 실질적인 소유주가 아니었다. 당시 소상공인들을 비롯한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 전 회장이 서류상으로만 이사로 등재해 놓고 소정의 급여를 받으면서 청주상의 회장직을 유지하는데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이 전 회장은 2010년 6·2지방선거를 앞두고 엄중 중립을 지켜야 할 경제단체 수장으로서 특정 충북도지사 후보를 지지하는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회원들에게 보내 선거법위반 논란을 빚기도 했다.

김 부회장도 지난해 7월9일 자신이 몸담고 있는 (합)신승교통의 대표사원에서 물러 난 뒤 당시 경리부장이었던 이경준씨가 등기부 등본상의 대표사원으로 등재돼 있다. 김 부회장은 앞서 주주총회에서 회장으로 추대됐고 임원자격으로 청주상의 상임의원회 부회장직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본보가 취재에 들어가자 청주상의는 김 부회장에 대한 자격여부를 대한상의와 고문변호사를 통해 법률자문을 받은 결과 자격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부회장은 친구에 대한 보증 채무로 신용이 좋지 않은 상황으로 충북을 대표하는 경제단체 부회장직을 수행하는 것에 대한 도덕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상공인들은 비영리 법인단체인 청주상의 집행부를 견제할 의원이라면 신용여부와 자격검증이 주기적으로 이뤄 졌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청주상의는 역대 의원들에 대한 어떠한 신용조회와 자격 검증 과정을 거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회장도 설령 사업체를 대표하는 임원자격으로 상임의원회 부회장직을 유지할 수 있다 하더라도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스스로 되돌아보고 용퇴를 했어야 했다는게 중론이다.

오늘의 청주상의 사태는 이처럼 청주상의가 의원들의 자질검증과 신용조회, 정관에 명시된 사업장 유지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

청주상의 관계자는 “사업체의 대표여부는 회원사가 정할 문제라는 법률 자문을 받았다”며 “신용조회 여부도 권한 밖의 일”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 변호사는 “자격여부를 떠나 회장단의 자질과 도덕성 여부는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로 본다”며 “전 회장에 대한 출장여비 지급은 배임 등 위법한 행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 변호사는 “비영리 법인단체인 청주상의는 회원들의 회비를 걷어 운영하기 때문에 공적인 단체이고 회계상의 부정 등이 있다면 당연히 공론화 해 바로 잡아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경철수 기자 cskyung7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