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와 연세대에 지원한 외국어고 출신의 합격률이 서울대에 지원한 외고생 합격률보다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고대가 내신성적이 불리한 외고생을 대거 유치키 위해 수능 비중을 대폭 높였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이 지난 1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9년도 정시모집에서 1783명을 선발하는 고려대 정시모집(가군)에 외고생이 1187명이 지원해 406명(34.2%)이 합격했고 연세대(가군)의 경우 1113명의 외고 출신이 지원, 371명(33.33%)이 합격했다.

이에 반해 서울대(나군)는 1823명의 외고생이 지원해 167명이 합격, 9.16%의 합격률로 연고대에 비해 낮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서울대는 정시모집에서 수능을 1단계 선발 기준으로만 삼고 2단계에서는 다양한 전형요소를 적용하지만 연·고대의 경우 '우선선발' 전형이 있어 절반에 가까운 인원을 수능만으로 뽑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