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전 정책의 핵심인 광역경제권 사업 추진이 가속도가 붙는 가운데 충청광역경제권 사업을 대전·충남과 공동 추진하는 충북이 내·외부적인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이는 충청광역경제권 사업 계획안을 공동 작성 중인 대전이 실리 챙기기에 들어갔고, 대구·경북 등이 충북의 전략산업인 뉴IT 분야를 넘보고 있어 충북도 실질적인 이익 챙기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현재 충청광역경제권 사업은 충북·대전·충남 3개 시·도와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충청광역경제권 추진팀이 각 분과별로 선도 및 전략산업 수립 방향을 정해 선도산업인 의약바이오와 뉴IT를 중심으로 세부계획 마무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추진팀은 핵심선도산업, 지역전략산업, 인재양성·과학기술, 거점 육성·교통 물류, 문화관광·자원 이용, 삶의 질 향상 등 6개 분과위원회로 나눠 충청광역경제권 발전계획에 담을 핵심사업 등에 대해 3개 시·도 간 의견을 조율 중이다.

특히 선도산업은 충북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차세대 무선통신 등 최첨단 부품소재에 대한 프로젝트를, 대전은 의약바이오 사업 분야, 충남은 뉴IT 중 태양전지 등을 나눠 맡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의약바이오 사업 계획안 작성을 맡은 대전이 충북과 충남보다 자신의 이익을 앞세우는 등 이른바 실리 챙기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의약바이오 사업계획서만을 작성하고 세부사항은 3개 시·도가 의견 조율을 통해 최종계획서를 작성해야 하지만, 대전은 의약바이오 사업 분야에 있어 대전지역에 유리한 사업을 대거 포함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

이 같은 대전의 움직임에 대해 충북과 충남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세부사항을 조율하는 것으로 일단락됐지만, 충청권 공조는 사실상 물 건너 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충북은 내부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 외부적으로는 경북과 대구, 울산 등이 공동 추진하는 대경권의 압박을 받는 처지에 놓여 있다.

대경권이 신성장 동력으로 차세대 무선통신 등 IT 융·복합 클러스터 형성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충청권 광역경제권 선도산업인 뉴IT와 맞물리고, 충북의 신성장 동력 전략산업인 바이오, 반도체, 전기전자융합부품 등과 일치하는 것이다.

도 관계자는 “광역경제권 사업 최종 계획안은 대전과 충남 등 3개 시·도와 세부적인 의견 조율을 통해 확정짓게 된다”며 “충북의 역점사업 등이 누락되거나 손해 보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며 충북의 역점사업 등이 정책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