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외 증시 하락 여파로 장중 한때 1400원선을 돌파했던 원·달러 환율이 전날 보다 10.6원 상승한 1393.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11일 1400원선을 넘어선 환율 전광판 아래에서 외환은행 둔산지점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신현종 기자 shj0000@cctoday.co.kr  
 
미국 금융구제안에 대한 실망으로 국내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이 출렁거렸다.

1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8.69포인트(0.72%) 내린 1190.18로 장을 마쳤다. 이날 증시는 미 증시의 폭락 여파로 장 시작부터 30포인트나 떨어진 데다 계속해서 외국인과 기관이 매도 물량이 쏟아지면서 1162포인트까지 추락하기도 했다.

그러나 1400억 원에 이르는 개인 매수세가 받쳐주면서 낙폭을 축소, 장 막판에는 119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들은 이날 700억 원 가까이 팔아치웠고, 기관도 1000억 원대 매도 우위를 보였다.

외환시장도 원·달러 환율이 1420원을 돌파하는 등 크게 휘청거렸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등락을 거듭한 끝에 전날보다 10.60원 오른 1393.5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재형 기자 1800916@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