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의회 박일순 의원의 작고로 결원된 ‘라’ 선거구(유천1·2동, 문화1·2동, 산성동)에 대한 4·29 보궐선거 실시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구와 중구의회 등은 보궐선거로 인한 예산 부담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반면, 일부 정당들과 구의원 출마를 희망하는 일부 인사들은 선거 실시를 주장하고 있다.

이광희 중구의회 의장은 11일 “기초의회의 경우 중선거구제이기 때문에 선거구 내에 타계한 박 의원 이외에도 2명의 의원들이 활동하고 있어 의정활동에는 별 지장이 없을 것 같다”면서 “현 의원들의 임기가 1년 2개월 밖에 안 남은 데다 중구의 열악한 재정을 고려할 때 보궐선거의 필요성에 대해 의구심이 든다”며 선거 실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중구 관계자는 “보궐선거로 인해 4억 원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며 “예산부족으로 시급한 사업조차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에 1년 정도의 임기를 가진 의원을 선출하기 위해 예산을 소모하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예산 부족 등의 이유만으로 궐원지역에 대한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겠다는 주장에 대해 “명분이 없다”며 선거 실시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중구의회 한 의원은 “지난해 6월 비례대표였던 송 권 의원이 별세한 데다 이번에 박 의원의 유고로 인해 12명의 중구의회 의원이 10명으로 줄게 됐다”며 “의회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서는 보궐선거를 통해 지역구를 가진 의원만큼은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진당의 관계자 역시 "현재의 정치적인 상황으로 볼 때 중구에서 보궐선거가 치러진다면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찬성 입장을 피력했다.

반면, 한나라당과 민주당 관계자들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유권자의 표심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는 하겠지만 큰 의미가 없는 이상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아도 무방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선관위 관계자는 “보궐선거를 반드시 실시해야 한다는 강제조항은 없지만 지역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대전은 아직 전례가 없지만 논산 등 타 지역은 선거를 실시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궐선거 실시 여부는 중구의회가 중구선거관리위원회와 중구에 궐원을 통보하면, 구선관위가 10일 이내에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