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유성구 대동, 금탄동 일원 310만㎡를 산업단지로 개발하는 등 총 사업비 1조 6000억 원 규모의 ‘3대 하천 녹색뉴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시는 19일 ‘대전 3대 하천 녹색뉴딜 프로젝트’ 보고회를 갖고 금강수계 살리기와 연계시켜 19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4대강 살리기와 연계해 이날 시가 내놓은 구상안은 대덕연구개발특구에 포함된 금강변 유성구 대동, 금탄동(행정동으로는 구즉동) 310만㎡를 산업단지로 조성, 첨단기업을 입주시킬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개발제한구역인 이곳을 광역도시계획과 기본계획을 변경, 조정가능지역(시가화예정용지)으로 지정하는 등 개발제한구역 해제절차에 들어간다.

금강을 끼고 있는 금탄지역은 이미 MB정부의 대운하 건설 구상 때 포구가 입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첨단산업단지 조성에 대한 기대감이 부풀었던 곳이다.

시는 이미 지난해 국토해양부와 농림수산식품부 등을 찾아 광역도시계획 변경 때 이곳을 조정가능지역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 긍정적인 답을 얻었다. 시는 이밖에도 대전천~유등천~갑천~대청호길을 잇는 총 연장 62㎞의 마라톤 코스와 둔산대교~대청댐(21㎞), 갑천 상류부(40㎞), 대전천 구간(20㎞), 행복도시~유성(10㎞) 등 총 연장 91㎞의 자전거도로 조성에도 나선다.

유성구 용산교 상류 둔치(2만 ㎡)에는 18홀 규모의 파크 골프(Park Golf)장이 조성되고, 대덕구 문평동 하천 일대(8만㎡)에는 축구장, 풋살장 등 25개 경기장으로 구성된 북부권 생활체육 집적단지가 만들어진다.

행복도시~대청댐 보조댐 간 금강생태복원 사업에는 1650억 원을 투입, 호안정비와 산책로를 조성하는 등 친환경 문화관광벨트 ‘에코토피아(ecotopia)’를 조성한다.

총 3940억 원을 들여 현도교~갑천 합류점~신구교~한빛대교를 잇는 8.5㎞의 천변도로와 목척교 주변복원으로 철거되는 하상도로를 대체하기 위한 목척교~한밭대교 4.2㎞ 구간의 도로건설도 추진된다.

이밖에 용신교~갑천교 구간(1.1㎞)에 30만㎡의 대규모 습지, 갈마 2돌보(시민의숲 하류)~정림 취수보 8㎞ 구간에 수질정화 저류생태습지(4만 5000㎡)와 종다양성 생물서식지(2만 4000㎡), 여울 등을 각각 조성한다.

한남희 기자 nhha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