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집권 2기를 맞아 19일 단행된 개각에서 충청권 인사들이 소폭 약진한 것으로 분석됐다.

4명의 장관급 내정자 중에서는 충청권 인사가 없지만, 차관급 14명 가운데 4명이 기용됐다. 또 경제수석 비서관에 충북 충주 출신의 윤진식 전 산자부 장관이 내정됐다.

충청권 정가에서는 이 같은 개각에 대해 지역 안배와 전문성, 보은 차원의 기용 등 ‘3요소’가 혼재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윤 경제수석 내정자의 경우 3요소가 모두 적용된 사례로 보인다.

윤 내정자는 충북 충주 출신으로 재경부 차관과 산자부 장관을 거치면서 경제 흐름을 읽는 안목을 갖춘 인물로 주목돼 왔다. 여기에 지난 대선 당시 이명박 대선 캠프에서 활동했으며, 지난해 총선에서 한나라당 소속 후보로 출마해 낙마하는 등 친MB인사로 정권 출범 당시부터 중용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특히 전 산자부 장관으로 장관급으로 분류되던 윤 수석 내정자를 차관급인 청와대 경제수석에 발탁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경제 권력의 중심이 내각에서 청와대로 옮겨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어 향후 윤 수석 내정자의 활동 폭이 주목된다.

차관급 내정자 4명의 충청권 인사들의 특징은 정통 관료 출신으로 자체 승진 형식으로 발탁됐다는 점이다. 충북 청주 출신의 안철식 지식경제부 제2차관 내정자는 지경부 에너지자원실장에서 자체승진한 케이스다.

안 차관 내정자는 특히 에너지 관련 업무만 29년째인 이 분야 전문가로 올해 ‘녹색성장’의 핵심전략을 수립하는 등 정부의 코드와 호흡을 같이 하는 인물로 주목받고 있다.

충남 예산의 전병성 기상청장 내정자와 충남 논산의 조원동 국무총리실 사무차장 내정자 역시, 각각 대통령실 환경비서관과 국무총리실 국정운영실장에서 승진한 ‘정통 관료’ 출신이다.

대전이 고향인 최민호 행정안전부 소청심사위원장 내정자는 지방자치체와 관련해 정부 내에서 손꼽히는 지역 행정 전문가다.

지난 1995년 충남도에서 서기관으로 일하기 시작해 행정부지사까지 거치며 실무 능력을 쌓았으며, 내무부 지방자치제도담당관과 행정자치부 지방분권추진기획단장을 맡는 등 지방자치제도에 대한 전문성까지 겸비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에는 행정안전부 인사실장으로 근무했다.

이번 개각으로 국무위원 중심의 3기 내각 전체 14명(이하 행안부 장관 제외)의 출신지를 보면 충청의 경우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과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 3명으로 서울과 같고, 영남이 4명으로 가장 많다. 호남은 2명이며, 강원과 제주가 각 1명씩이다.

여기에 장관급인 국무총리실장 및 금융위원장 내정자, 충남 보령 출신인 백용호 현 공정거래위원장을 포함하면 영남과 호남, 충청이 각각 1명씩 늘어나게 된다.

충청권의 전 고위 관료는 “이 대통령이 이번 개각을 위해 상당한 고심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충청 출신의 고위 공직자들이 활동 능력에 따라 국가는 물론, 충청지역의 발전에 직결된다는 점을 명심해 줄 것을 당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