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김영희(28·여) 씨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외모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김 씨는 최근 살이 빠지면서 인상이 날카로워 보이고 주름살이 부쩍 늘어난 것 같아 걱정스런 마음이 이만저만이 아니어서 성형수술을 결심했다.

직장 동료들이 요즘 들어 부쩍 "나이가 들어 보인다"며 한 마디씩 던져 김 씨는 이번 추석연휴 동안 외모를 확 고치기로 하고 수술을 예약했다.

이지수(31·여) 씨도 평일에는 늦은 퇴근시간 때문에 할 수 없었던 성형수술을 이번 연휴에 하기로 결정했다. 휴일에는 대부분의 병원이 진료를 하지 않기 때문에 적당한 수술시기를 잡기 어려웠다. 별로 길지 않은 추석연휴지만 월차까지 합치면 5일 이상을 쉴 수 있어 성형수술 스케줄을 잡았다.

실제 대전지역 성형외과에는 자신의 외모에 변화를 주려는 직장인들의 예약전화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짧은 연휴기간이지만 월차까지 합치면 수술 후 실밥자국이나 붓기로 인해 받는 동료들의 눈길을 어느 정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부모님에게 명절선물로 '실버 성형'도 인기를 끌고 있다. 특별한 선물을 해 드리려는 자식들의 마음과 '젊음'을 되찾고 싶은 50∼60대 부모들의 마음이 성형열풍을 부추기는 데 한 몫하고 있다.

대전 시티성형외과 관계자는 "이번 연휴에도 외모를 고치려는 20∼30대 젊은 여성분들의 문의전화는 물론 실버성형도 명절을 맞아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에 병원도 추석 당일은 쉬지만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연휴 전날까지는 일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명절연휴 동안 성형수술을 하려는 여성들이 줄을 잇고 있는 현실에 대해 사회적으로는 곱지 않은 시선이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정 모(39) 씨는 "추석 명절은 고향에 내려가 조상에게 차례를 모시고 가족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라며 "시대가 변하면서 조상의 은덕을 기리기보다 자신들만 찾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성우 기자 scorpius75@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