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는 4일 제219회 임시회 폐회에 앞서 집회를 갖고 김문수 경기지사의 균형발전정책 역행 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도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은 공산당도 안 하는 것', '(공공기관) 강제이주는 공산주의적 발상', '행정도시 건설 등 균형발전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고 하는 등 김문수 경기지사의 오만한 독설에 충남을 비롯한 비수도권 국민 모두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을 수 없다"며 "김 지사는 균형발전정책에 역행해 국론을 분열시키는 오만한 독설을 즉각 중단하고 비수도권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충남도의회 의원들이 4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김문수 경기지사는 국가정책에 역행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독설을 중단하고 비수도권 주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yongdsc@cctoday.co.kr ☞동영상 cctoday.co.kr 허만진 영상기자



도의회는 이어 "수도권의 발전은 지방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뤄졌고 경기도 또한 지금까지 국가 주요 발전정책의 최대 수혜를 입었음을 망각한 채 김 지사는 '나만 잘 살면 된다'는 식의 철저한 지역이기주의적 발상으로 수도권 규제완화를 외치고 있다"며 "과밀화된 수도권에 대한 조치와 지방육성을 위한 선결조치 없이 수도권 규제완화를 먼저 제시하는 것은 공멸의 길을 가는 것임을 김 지사는 인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