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100년 전 충남 천안 병천면 아우내장터에서 만세운동을 벌이다 일제의 무자비한 탄압에 의해 순국한 19명의 열사가 있다. 이들 중 14명은 일본 헌병의 총칼에 피를 흩뿌리며 당시 현장에서 숨을 거뒀고 나머지 열사들도 부상을 이겨내지 못하거나 옥중에서 고초를 겪다 순국했다.

병천지역 유지이면서 병천교회 진명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김구응 열사는 당시 아우내장터에서 일본 헌병의 총에 맞아 숨을 거뒀다.

메인01.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