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지정만 하고 기준 안세워… 개념 해석·실태 분석 등 제각각
충남 0곳이라는데 천안 서북구 3곳… 대전도 모호한 기준에 난색
업태 계속 관찰할 수도 없어… 거리두기 격상시 혼란 초래 가능성

 

헌팅포차 '고위험시설' 지정 됐지만…지자체 기준은 제각각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방역 당국이 ‘헌팅포차’를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뒤 반 년이 흘렀지만 이에 대한 기준이 명확히 세워지지 않으면서 일선 현장에선 혼란이 일고 있다.헌팅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금’ 맞은 둔산동 헌팅포차 입구부터 대기행렬로 북새통
QR코드 인증하고 속속 입장 들어가선 마스크 벗고 게임
“시끌벅적해 스트레스 풀려… 코로나 확진자가 운 없던 것”

 

청춘들은 코로나 '무신경' 헌팅포차 대기줄부터 북새통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같이 게임하면서 낯선 사람이랑 쉽게 어울릴 수 있고 분위기도 시끌벅적해서 스트레스가 풀리는 거 같아요. (코로나19 때문에) 걱정되긴 하지만 매일 일하는 아르바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