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진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19 중소 제조업체들 해외 진출 증가… 국내 일자리 어쩌나

경영환경 악화…해외진출 증가
해외서 어려워도 유턴 힘들어
생산지수도 감소…"개선 절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충청권 중소 제조업체들의 해외시장 투자 및 진출이 늘어나는 반면 이들의 유턴현상은 정체되면서 빈자리만 늘어나고 있다.

경영환경 악화에 따른 제조업체들의 해외 이탈이 결과적으로 지역의 제조업 생산지수 저하 등 지역경제발전 동력 상실로 이어지면서 이들 기업들의 회귀를 유도하기 위한 지원방안 등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9일 지역 중기업계와 한국수출입은행 등에 따르면 국내기업의 해외투자 규모는 2015년 307억 7866만 달러에서 2017년 436억 9634만 달러로 39.3%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해외투자가 27억 7793만 달러에서 74억 348만 달러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현상은 충청권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최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경영환경을 악화시키는 악재가 잇따라 겹치면서 생산비용 활용 등 기업경쟁력 제고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택하는 상황이다.

지역의 한 의류가공·생산업체인 A 기업의 경우 약 300여명의 생산직 인력을 통해 공장 가동을 해 왔지만 내수시장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일찌감치 베트남 현지공장 설립을 통한 진출을 마친 상태다.

A 기업은 올해 하반기까지 지역에 남아있는 본사까지 베트남으로 옮겨가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A 기업 관계자는 “과거 해외시장 진출 및 투자는 현지시장 개척 등 신규 활로 확보를 목적으로한 규모 확장 명목으로 이뤄졌지만 최근 들어서는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진출을 택하는 실정”이라며 “국내 노동시장의 경직성이나 기업에 대한 높은 규제의 부담, 규제개혁 체감 미흡 등으로 인해 생존수단으로써 해외시장 진출이나 투자를 결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 같은 해외시장 진출 이후 경쟁력을 확보한 지역 기업들의 리쇼어링(회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해외진출 기업이 현지 시장환경 변화 등의 사유로 사업장의 축소 또는 철수, 이전을 고려하더라도 지역으로 돌아오겠다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결국 지역 기업들이 해외시장을 ‘탈출’의 창구로 선택한 뒤 유턴을 고려하지 않으면서 이들의 빈자리로 인한 생산지수와 평균 가동률은 감소세를 유지하는 상황이다.

실제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지역기업 239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전망조사 결과를 보면 4월 기준 지역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2%로 전년 동기 대비 1.8%p 하락했으며 전월보다 0.7%p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가동률 감소 등은 일자리 축소와 같은 부정적 효과로 상쇄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역 제조업계 한 관계자는 “지역 기업의 해외 탈출은 지역 재화 생산 감소로 이어져 소비침체 등을 부추기고 더 나아가 지역경제 발전 동력을 잃게 만든다”며 “정부와 지자체 모두 해외 진출 기업들의 회귀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회귀 인정 범위나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 등을 마련, 지역 기업 공동화 현상을 개선해 나가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8031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