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탓 야구 ‘無관중’ 경기…체육대회들도 취소·연기돼
숙박업소·식당 등 손님 끊겨, “살길 막막해”… 경영난 호소
체육관 밀집…재난에 속수무책


한밭종합경기장 근처 상권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사진은 사람이 없어 텅 빈 거리 모습. 서유빈 기자



[충청투데이 서유빈 기자] “주황색 유니폼을 입은 팬들도, 타지인들로 북적거리던 전국대회도 없네요.”

11일 오전 11시30분 대전 중구 부사동 한밭종합경기장 부근은 오가는 인파가 드물어 한산했다. 

점심이 막 시작된 시간이었지만 이른 더위로 거리에 피어나는 아지랑이만이 가득했다. 유명 요리사가 인증한 ‘맛집’으로 유명세를 탄 가게 역시 평소에는 길게 줄을 늘어서지만 이날은 몇몇 손님이 드문드문 자리를 채울 뿐이었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장기화로 프로야구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고 있는 데다 올해 상반기 예정돼 있던 각종 체육경기와 행사들도 전면 취소되거나 연기된 탓이다.

부사동의 경우 대전지역 ‘메인 스타디움’이라고 불리는 한밭종합경기장을 중심으로 충무체육관과 다목적체육관 등이 자리하고 있어 주변 상권이 크게 형성돼 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재난 상황에서 경기장 운영 등이 중단되면 피할 수 없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어야 하는 처지다. 한화이글스 홈경기가 있는 날이면 몰려드는 인파로 장사진을 이루던 모습도 올해는 찾아볼 수 없다.

인근 치킨집이며 피자집, 슈퍼마켓 등 프로야구 시즌 특수를 통째로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다.

또 한 번 개최되면 적어도 3일 이상 진행되던 전국규모 대회가 진행되지 못하면서 타지 선수와 관계자들의 방문이 급격히 줄어든 숙박업은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은 상황이다. 올해 대전지역에서 열리는 전문체육 대회 5개와 생활체육 대회 7개가 취소되거나 연기됐고 전국대회도 모두 중단됐다.

당초 충무체육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전국댄스페스티벌과 충청권 한밭 탁구대회는 취소됐으며 5월 개최되는 전국실업육상대회는 잠정 연기된 상태다.

중·고교생들이 참가하는 ‘중·고 농구 스토브리그'도 지난 2월로 계획이 잡혀 있었지만 학사 일정이 확실히 정해지지 않아 무기한 연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밭종합경기장 인근에서 숙박시설을 운영 중인 우혜숙(56) 씨는 “코로나 이후 객실 단가를 낮추고 직접 앞치마를 둘러맸지만 전보다 수익이 20% 감소했다”면서 “가족같은 직원들을 지키려면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야 하는데 막막하다”고 말했다.

대전시체육회 관계자는 “작년부터 대전방문의 해를 대비해 예년보다 많은 체육행사들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당장에 코로나가 언제 종식될지 기약이 없어 내년 일정도 미지수”라고 말했다.

서유빈 기자 syb@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uzmall.com/가구-인테리어/까사마루-레브-서랍형-이동.. BlogIcon 까사마루 2020.06.12 00:44

     

메인01.jpg
사진 = 충청투데이 DB

한밭야구장(한화생명 이글스파크)을 대신할 2만 2000석 규모의 대전 새 야구장이 2024년 완공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민선 7기 첫 시정브리핑에서 대전 새 야구장인 ‘베이스볼 드림파크’(이하 드림파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대전시 계획에 따르면 드림파크는 현재 한밭야구장 옆 한밭종합운동장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들어선다.

드림파크는 야구장과 함께 문화·예술과 공연, 쇼핑이 어우러진 종합 스포츠콤플렉스로 조성해 대전시민은 물론 다른 지역 원정팬이 야구를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생활을 경험할 수 있도록 유도해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계한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여기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총 1360억 원(공사비 1250억 원, 감리비 110억 원)으로, 시 예산으로 660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 700억 원에 대해서는 한화(400억 원)와 국비(300억 원) 등으로 조달한다는 방안이다.

시는 드림파크 건립을 위해 오는 10월 전문기관에 ‘야구장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맡기기로 하고 지난 추경에서 용역비 2억 원을 확보했다.

이 용역을 통해 야구장 현황 분석과 입지조건, 기본구상 타당성 여부, 경제성 여부 등 점검과 함께 다른 곳으로 이전되는 한밭종합운동장에 대한 이전 부지, 규모, 재원 조달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한밭야구장 관람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준공된 지 54년으로, 전국 광역시 중에서 가장 시설이 열악하다”면서 “새 야구장을 건립할 경우 이용객의 만족도는 물론 선수들의 경기력이 향상되고 원정팬의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드림파크 건립과 기존 한밭종합운동장 이전을 동시에 추진하면 2024년이면 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드림파크를 인근 보문산 개발계획과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 시장은 이날 시정브리핑에서 드림파크 추진계획과 함께 대덕특구에 국비와 중앙공모 지원을 연계해 ‘4차산업혁명 특별시’ 첨단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테마형 스마트시티 조성’과 원도심 활성화 방안으로 중구 대흥동네거리 인근 1만 4000㎡ 면적에 공영주차장 400면과 청년 창업 및 예술인 창작공간을 만드는 ‘원도심 소상공인 상생주차장 건설’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