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장대B구역 시공권 수주 저렴한 공사비로 표심 잡아
퍼펙트사업단은 태평5구역 339표로 압도적 표차 기록

지난 7일 대전 유성초등학교에서 열린 장대B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임은수 조합장과 현대사업단·GS건설 관계자들이 최종 조합원들의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박현석 기자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지역 최대어로 꼽히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장의 시공권 수주전쟁이 막을 내렸다. 

지난 7일 유성초등학교에서 개최된 장대B구역(총 사업비 1조 3000억원)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조합원들은 GS건설의 손을 들어줬다.

투표 결과 조합원 455명 중 246명이 GS건설을, 197명이 현대사업단(현대건설·대림산업·포스코건설·계룡건설산업)을 선택했다.

조합원 투표에 앞서 마지막으로 진행된 현장 설명회에선 GS건설은 단일 브랜드, 단일시공을 통한 GS 브랜드 가치 향상과 책임을 내세웠고 저렴한 공사비와 조합원 특화품목, 추가 이주비 등을 제시해 조합원들의 표심을 사로잡았다.

특히 우무현 GS건설 사장도 총회장을 찾아 조합원들에게 큰절을 올리며 최고의 단지 조성을 약속했다. 

현대사업단도 복잡한 인허가 문제를 풀어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빠른 사업 추진을 강조했다.

또 조합원들의 선택에 따라 '힐스테이트'와 하이엔드 브랜드인 '디 에이치' 적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내세웠다.

막판까지 치열한 홍보 경쟁이 펼쳐졌지만 조합원들 GS건설(공사비 8000억원대)을 택했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GS건설에 기회를 주신 조합원님들께 대단히 감사하다"며 "약속드린 대로 GS건설은 제안조건과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 장대B구역을 최고의 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은수 장대B구역 조합장도 "오늘 조합원들의 현명한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만들 것이다"며 "오늘까지 달려오느라 조합원들 모두 고생 많았고 앞으로도 성공을 위해 쭉 전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같은 날 서구 KT 제2연수관에서 열린 태평5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도 승패가 갈렸다.

조합원 투표 결과 퍼펙트사업단(롯데건설·대우건설·금성백조주택)은 339표를 받아 5000억원대 시공권을 거머 줬다. 

반면, 경쟁에 나선 코오롱건설은 단 9표에 그쳤다.

롯데건설의 자본력과 대우건설의 기술력, 금성백조의 지역 경험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코오롱건설은 저렴한 공사비를 앞세웠지만 퍼펙트 사업단의 벽을 넘지 못했다.

특히 조합원들은 지역업체인 금성백조가 사업 참여 시 인허가 과정에서 유리하고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 혜택도 있어 표심으로 연결됐다는 게 조합의 설명이다.

금성백조가 지분율 20%일 경우 용적률 인센티브 14%를, 30%일 경우 최대 16%까지 추가로 가져갈 수 있다.

김한길 태평5구역 조합장은 "퍼펙트사업단의 제안서 내용이 전국 어느 사업장에 비교해봐도 잘 만들었다는 점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며 "올해 조합설립에서부터 시공사 선정까지 바쁘게 달려왔다. 남은 사업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추진해 최고의 명품아파트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역 재개발 최대어… 주민설명회서 유성5일장 연계 비전 제시 경쟁

정림&도원엔지니어링 설계 조감도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지역 재개발 정비사업 최대어로 꼽히는 대전 유성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의 설계권 수주를 놓고 3개 설계사 컨소시엄이 조합원들의 환심잡기에 나섰다. 이들 컨소시엄은 지난 17일 유성새마을금고 본점 6층 소강당에서 열린 1차 장대B구역 대안설계 주민설명회에서 장대B구역 주거·상가시설과 유성5일장을 연계한 설계안에 대한 각각의 비전을 제시했다.

설명회에선 조합원들 약 200여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먼저 대전의 신화엔지니어링과 서울의 토문건축사 컨소시엄은 ‘내 집 앞 공원형 단지 숲세권 프리미엄’을 제안했다. 장대B구역 생활권의 부족한 녹지공간 확보를 위해 대전월드컵경기장 2배 크기의 녹지공간을 갖추고 시각적 개방안을 위해 동간거리를 154m로 최대한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유성시장 활성화와 5일장 보존 방안에 대해선 기존 상가와 어우러진 5일장의 공동체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설계했다. 유성시장이 100년의 역사를 가지게 된 원동력이 장터 중심으로 오랜기간 형성된 '공동체'라는 점을 착안한 것이다.

이어 서울업체인 유선과 진양 엔지니어링은 장대B구역 배치 계획의 주안점으로 주동 간섭 최소화로 100% 남향 배치를 계획하고 바람의 방향에 순응하는 배치와 넓은 외부공간을 확보하도록 설계했다. 유성시장은 길에서 시작된 점을 착안, 길의 교차점에서 동선의 접점을 찾아 교차점을 확장시키면서 유성 5일장 동선을 유입시켜 교류의 터를 마련하도록 설계했다. 특히 공원과 마켓을 합친 PARKET을 개념을 도입해 유성천과 공동주택 사이 5일장 공간을 마련한 공간디자인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대전업체인 도원엔지니어링과 서울의 정림건축은 상권활성화와 명소공간, 복합주거단지를 표방, 단순한 물리공간을 뛰어넘어 시장과 독립적이고 상호간 교류가 가능한 배치대안을 설계햇다. 이들 컨소 역시 5일장을 PARKET 개념을 적용해 단지와 통합 계획된 복합문화5일장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기존 유성5일장을 공원과 시장이 합쳐 영역화로 시장 기능을 집중시키고 시장과 전체 상권 활성화 방향으로 설계한 것이다.

다음 2차 설명회는 오는 24일 유성새마을금고 소강당에서, 3차 설명회와 주민총회는 오는 31일 계룡스파텔 태극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5일장 연계 방안이 있다보니 대안설계에 대한 설계업체의 주민설명회는 대전·충청권에서는 최초로 진행됐다"며 "3차례 설명회를 거쳐 최종 설계작은 오는 31일 주민총회서 조합원들의 표심으로 결정된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8822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