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한화 오선진이 6회말 무사 1루에서 정근우의 내야 땅볼 때 2루에서 아웃되고 있다. 정재훈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더이상의 부상은 안된다.”


잇따른 부상 악재에 몸살을 앓고 있는 한화이글스가 타선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면서 시즌 초반을 순조롭게 풀어나가고 있다. 주전급 선수층 강화에 매진했던 팀 기조덕에 아직까지 포지션 공백없이 팀이 굴러가고있지만 한용덕 감독은 더이상의 부상은 힘들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한화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NC 다이노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3-6으로 패배했다. 하지만 홈개막전 첫 날인 29일 9-0, 이튿날 13-5로 이틀 연속 타선을 폭발시키면서 2연승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비록 3연승 스윕을 완성해내지는 못했지만 긍정적인 요소를 많이 보여줬다는 평이다.

무엇보다 타선이 확연히 달라지면서 부상 난기조를 극복해내는 모습이다. 31일 기준 8경기를 치르는 동안 팀 타율은 리그 1위다. 가장 큰 변화는 하위 타순이다. 지난해 한화 하위 타순(6~9번) 타율은 2할 5푼 5리로 리그 8위에 머물렀다. 반면 올 시즌 8경기에서는 타율 3할을 기록하면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주로 7~9번에 배치되고 있는 포수 최재훈은 최근 타격감이 극에 달했다. 이날 9회말 1호 홈런을 기록했으며 득점권 타율도 높다. 시즌 전 이용규의 트레이드 요청 파문으로 갑작스레 공석이 된 좌익수에는 김민하(30)가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다. 그는 30일 기준 7경기에서 타율 3할 6푼 8리, 7타점으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폭발적인 타선의 중심에는 주장 이성열이 있다. 중요한 순간마다 홈런을 때려내면서 리그 홈런 단독 1위(4홈런)에 올랐다.

하지만 이성열은 이날 경기에서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되면서 대타로서 경기장에 모습을 나타냈다. 또 지난달 29일 오른쪽 발목 복숭아뼈에 투구를 맞는 등 아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화는 스프링캠프에서 부상해 이탈한 최진행을 비롯해 투수 김재영의 허벅지 근육 부상, 볼펜 투수 윤규진과 내야수 강경학의 부상 등으로 공백이 생긴 상태다. 지난달 28일에는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주전 유격수 하주석이 십자인대파열로 수술대에 오르면서 이번 시즌 복귀가 불투명하다.

한화로서는 모두 예상치 못한 변수들이다. 앞으로의 부상이 관건인 것이다. 이에대해 한용덕 감독은 이날 경기 시작전 인터뷰를 통해 “완전한 뎁스를 구축했다고 보지 않는다. 더이상의 부상자가 나오면 어려워질 것”이라며 “선수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부상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9-0 대승을 거뒀던 29일 홈개막전 첫날 한화구단으로부터 시구 제안을 받았던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구를 양보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인01.jpg
▲ 한화이글스 한용덕 감독(우측)이 선수단과 악수하고 있다. 충청투데이 DB

한화 이글스는 이번 주 상위권 유지를 위한 중요한 시험대에 오른다.
올 시즌 45경기를 치른 현재 한화는 26승 19패로 10개 구단 중 2위다. 지난 19일 LG 트윈스를 꺾고 4연승을 달리면서 SK 와이번스와 순위가 같다. 한화가 시즌 10경기 이상을 치른 시점에서 공동 2위에 오른 것은 2008년 5월13일(22승17패) 이후 3658일, 무려 10년 만이다. 지난주 4승 2패를 포함해 한화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 3패의 고공비행을 했다.

한화는 22일부터 대전에서 1위 두산 베어스와 홈 3연전을 치르고, 오는 25일부터는 인천에서 공동 2위 SK와 원정 3연전을 펼친다. 한화는 올시즌 두산과 SK와의 상대 전적에서 모두 열세다. 한화는 두산을 상대로는 1승 2패, SK에는 3연전 첫 만남에서 스윕패를 당했다. 우선 선발 대결부터 승리가 쉽지 않아 보인다. 한화의 선발 로테이션대로라면 두산과 김재영, 김민우, 배영수 등 토종 투수들로만 대결해야 한다. 두산은 세스 후랭코프를 시작으로 이영하, 이용찬이 차례로 선발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는 SK와 주말에 벌일 3연전에서야 외국인 투수 키버스 샘슨과 제이슨 휠러를 선발로 내세울 수 있다. 상대인 SK 역시 김광현을 비롯해 메릴 켈리, 앙헬 산체스 등 에이스들이 차례로 등판을 기다린다.

한화가 이번 주 강팀과 맞대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려면 타선이 살아나야 한다. 현재 한화는 타격 지표는 하위권이다. 한화의 팀 타율은 0.277로 10개 팀 중 공동 8위다. 팀홈런(40개) 공동 최하위, 타점(193점)·득점(214점)·OPS(출루율+장타율·0.748) 9위 등 대부분 공격지표가 바닥권이다. 최근 10경기로 범위를 좁히면 팀 타율 0.248, 평균 득점 3.1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성열, 이용규 등이 변함없이 든든한 활약을 펼쳐주고 있으나 호잉을 비롯해 양성우, 송광민, 김태균 등 중심 타선의 화력이 다소 약해졌다.

하지만 마운드는 여전히 단단하다. 한화의 팀 평균자책점은 4.36으로 1위다. 선발투수의 평균자책점은 5.27로 8위지만 불펜 평균자책점은 3.25로 압도적인 1위다. 한화가 이번 주 강팀과 맞대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상위권을 굳힐 수 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 2018 프로야구 순위 (21일 기준)
순위승률게임차
1두산300150.667-
2한화260190.5784
2SK260190.5784
4KIA230220.5117
5롯데220220.5007.5
6LG230250.4798.5
6넥센230250.4798.5
8kt200260.43510.5
9삼성190280.40412
10NC180290.38313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