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써낸 가운데 대전·충남 선수들을 향한 지역민의 응원의 열기도 뜨거워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준결승 대회에서 1대 0으로 이겼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행이다.

20세 이하 남자 월드컵에서 축구 대표팀이 36년 만에 4강 진출을 확정 짓자 지역에선 대전·충남과 연관이 깊은 선수들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날 결승행 티켓을 이끈 정정용 감독의 3-5-2전술엔 김세윤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오세훈과 이강인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했다.

김세윤은 대전시티즌 유스(U-18)팀인 충남기계공고 출신 대전시티즌 소속이며, 오세훈은 아산무궁화 소속이다.

특히 예산 출신 골기퍼 이광연은 조별리그부터 6경기째 출격해 일명 ‘거미손’임을 입증했다.

조별리그부터 세네갈과 8강까지 눈부신 선방 쇼를 펼치는 등 36년 만의 4강 신화 재현에 앞장섰는데 ‘빛광연’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이광연의 맹활약은 후반 추가시간 4분여가 흐른 무렵부터다.

총공세에 나선 에콰도르 레오나르도 캄파니가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바꿨고, 가속도가 붙은 공은 오른쪽 골문을 향했지만 이광연이 몸을 날려 쳐냈다.

자칫 실점했다면 연장으로 이어질 뻔했던 위기의 순간이었지만 이광연의 동물적 감각으로 동점 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우리나라의 1대 0 승리가 확정되며 한국 축구는 FIFA 대회 출전 사상 최고 성적인 결승 진출 쾌거를 완성했다.

이날 눈부신 활약을 펼친 이광연은 우크라이나와 결승에서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데 앞장선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 티켓을 거머쥔 우크라이나와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6648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인01-1.jpg

사진 =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가 11일부로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주 북미정상회담과 러시아월드컵 개막 등 대형 이벤트가 함께 개최된다.

이같은 ‘슈퍼 위크’에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이 분산되면서 야당들은 후보자가 누구인지도 모른채 정당만을 보고 투표하는 이른바 ‘묻지마식 투표’를 우려하고 있다.

지방선거 전날인 12일 오전 9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미 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에 도착해 정상회담 준비에 들어갔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와 북한 체제 보장 등이 언급될 수 있는 만큼 전 세계가 숨죽인 채 두 정상의 만남을 지켜보고 있다. 
메인01-2.jpg
사진 = 연합뉴스

더욱이 이번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한반도 정세에도 큰 변화가 예상돼 국내에도 막대한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방선거 다음날인 오는 14일에는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이 열린다. 우리나라 첫 경기가 개막 후 나흘 뒤인 오는 18일 예정돼 있기는 하지만 4년을 기다려 온 국내 축구팬으로서는 개막식만으로도 관심을 빼앗길 수밖에 없다. 

이처럼 지방선거 전후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가 주목하는 대형 이벤트가 자리잡은 데다 지방선거에 대한 이슈 부재로 투표율 예상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여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정당지지율로 선거를 치러야 하는 야당으로서는 ‘묻지마 투표’를 우려하고 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대형 이슈로 지방선거가 묻히면서 유권자들의 선거에 대한 관심이 낮은 것은 사실이다. 더욱이 지방선거 전후로 대형 이벤트가 포진하면서 더욱 그렇다”면서 “하지만 투표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 개선으로 최종 투표율은 예전보다 높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투표율이 높게 나온다고 해도 유권자들의 선거에 대한 관심 부족은 후보에 대한 검증 없이 정당으로만 투표하는 이른바 ‘묻지마 투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야당들은 그것을 우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메인01-3.jpg
사진 = 연합뉴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