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첫 주민 직선 민선교육감 시대가 '중도하차'라는 불미스러운 일로 막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탁성 뇌물수수와 일부 교직원들에게 선거개입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아오던 오제직(68) 충남도교육감이 사퇴의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오 교육감은 이날 충청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동안 검찰의 조사를 받아오면서 고민을 많이 했고 지금도 고민 중으로 지역 교육가족들과 도민들을 위해 어떻게하는 것이 옳을까 라는 생각 아래 사퇴를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종적으로는 내일(13일) 출근을 해 교육청 간부들과 상의를 한 뒤 결정을 내리고 사퇴가 결정나면 서면 등으로 기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사퇴를 결정해도 검찰 조사내용에 대한 진위는 법정에서 다투면 될 것이다"며 "깨끗하게 교육행정을 이끌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첫 주민 직선교육감으로 지역의 기대가 많다는 것을 알고 있고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데다 내용에 대한 소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의를 표명하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오 교육감이 공식 사퇴하면 한석수 부교육감이 교육감의 권한을 대행하게 되고 충남도교육청은 민선 이후 교육감이 2번째로 중도하차하는 불명예를 안게 된다.

오 교육감은 지난 6월 25일 첫 주민직선으로 치러진 교육감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 7월 22일 제13대(민선 5대) 충남도교육감에 취임한지 불과 석 달도 안돼 불명예 퇴진하게 된다. 현행 법상 교육감 보궐선거가 불가피할 전망으로 내년 4월에 또 다시 선거를 치러야 한다.

유순상 기자 ssyoo@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제직 충남도교육감이 인사청탁 뇌물비리와 일부 교직원들의 충남도교육감 선거개입 등에 대한 조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받기위해 대전지검 천안지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오제직 충남도교육감이 기자들에 둘러싸여 질문을 받고 있네요^^
이 사진은 이렇게 찍어요....맨 오른쪽에 있는 멋 있는 사람!!! 누굴까요?


===>조오기 오른쪽.. 열심인 우리의 전기자 ^^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 2008.10.02 07:48

    멋찌다 전기자~

검찰이 충남도교육청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에 착수, 파문이 일고 있다.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27일 오후 수사관들을 충남도교육청에 보내 인사관련 부서 사무실과 오제직(68) 교육감의 집무실 및 관사,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인사관련 문서와 전산기록 등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분석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아산 모 고교 교장에 대해서도 본인의 승진과 전보 등을 위해 도교육청 고위층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신병을 확보하고 조사 중이다.

검찰은 26일 단행된 충남지역 중등 교장·교감 교원인사 과정에서의 비리가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도 교육청과 일부 학교에 대해 압수수색한 것은 사실이고 인사 등 교육계 비리가 있다는 정황이 있어 자료를 가져온 것 뿐"이라며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고 확보한 자료 등을 충분히 검토한 후에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이 확보한 증거자료 분석과 관련자 소환조사에서 비리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오 교육감에 대한 소환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03년 당시 도교육감이 승진후보자로부터 1000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사법처리되고 자리에서 물러났던 인사비리가 다시 재현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유효상·이성우 기자

  yreporter@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