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28 대전역세권개발사업…3차 공모도 무산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답보상태에 놓여온 대전역세권개발 사업이 좌초 위기를 맞으면서 대전역 일대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 

어쩌면 마지막일 수 있는 3차 사업자 공모가 무산되면서다.

28일 대전시와 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대전역세권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 선정 3차 공모를 마감한 결과 신청 업체가 없어 유찰됐다.

3차 공모까지 진행한 대전역세권개발 사업의 주인찾기가 실패로 돌아가면서 장기간 표류해온 대전역세권개발 사업이 사실상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전역세권개발의 성공이 동서개발균형 격차를 해소하고 침체된 대전역 일대의 원도심 활성에 불을 지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아왔기 때문이다. 

대전역세권개발은 대전역 주변 복합2구역 내 상업부지 3만 2444㎡에 대형복합쇼핑몰을 비롯해 엔터테인먼트 시설, 호텔, 오피스 등 문화·거주시설 등이 들어서고 환승센터 확충과 함께 지하 5층에서 지상 53층 규모의 랜드마크 빌딩이 건설되는 총 사업비 1조원 사업이다.

대전역세권개발사업은 단순한 현안사업이 아닌 지역경제성, 상권활성화의 변화를 줄 수 있는 원도심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하고 동서격차를 줄일 수 있는 동력을 꼽히면서 동구만의 문제가 아닌 대전시의 역점사업으로 추진돼왔다.

앞서 2008년 1차 공모와 2015년 2차 공모 모두 민간사업자가 응모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무산된 바 있다. 

1차 공모 당시 롯데가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반드시 거쳐야 할 인근 상인들과의 상생협약에 대한 부담과 사업성을 이유로 사업 대상지를 울산시 복합환승센터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와 코레일, 인근상인연합회는 상생협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성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포가 돌아갔다는 점에서 타격이 더 크다.

특히 최근 사업성 극대화 카드로 꼽힌 선상야구장 건립이 무산된 점이 이번 공모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되면서 아쉬움이 커지고 있다. 

실제 최근 대전역세권개발사업에 관심을 보여온 A기업은 사업성 검토사항에 '선상야구장'을 조건부로 포함시켰지만 유치가 무산되면서 발을 뺀 것으로 보고 있다. 

인프라 조성에 따른 관광객·인구유입을 기대했지만 선상 야구장 유치가 물 건너 가면서 이에 대한 수익성이 낮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처럼 사업 추진 동력을 잃고 사업자 선정까지 무산되면서 대전역세권개발을 통한 원도심 활성화는 다시 안개속에 휩싸이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업체들이 참여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서 알아보고 여러 가지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로 대전시와 업체들을 만날 예정"이라며 "이를 토대로 4차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정우·박현석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