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21 대전시 추경안 유출 논란…시의회 거센 질타 쏟아져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속보>= 대전지역의 한 시민단체 회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내부 검토 단계인 대전시 1차 추가경정예산안 내용을 기재한 것과 관련해 대전시의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21일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는 최근 집행부(대전시)에 이번 문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150만 대전시민을 대신해 집행부를 감시·견제하는 시의회에게조차 보고되지 않은 예산안이 시민단체 회원에게 유출된 것은 ‘집행부가 의회 자체를 무시한 처사’라는 게 시의원을 비롯한 시의회의 입장이다. 

시의회 관계자는 “시민단체 관계자가 녹색기금 추경예산안 872억원과 지방채 발행 예정 금액인 653억원까지 정확하게 공개했다는 것은 유출된 것으로 밖에는 설명할 수 없다”면서 “의회에 보고는커녕 확정조차 되지 않은 예산안이 외부로 유출된 것은 매우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제에 대한 집행부의 철저한 조사와 추후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의회.jpg

시 관계자는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가 추경이 아닌 다른 문제로 문의 전화를 했고, 담당공무원이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추경 예산안을 이야기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확정되지 않은 추경안을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가 마치 확정된 것처럼 자신의 SNS에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문제에 대해 시의회 측에 사과하고 설명했다”며 “공식적 징계를 논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해 재발방지 차원에서 구두로 경고 조처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에서 환경 관련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하고 있는 A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전시는 최근 도시공원 매입을 위해 2522억(녹지기금 1650억+추경예산 872억)의 예산 계획을 수립했다. 지방채도 653억 채권을 발행할 예정”이라며 시가 내부 검토 중인 추경예산안의 정확한 수치까지 그대로 공개해 정보 유출 논란이 불거졌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