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금산 수해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양승조 충남지사가 문정우 금산군수로부터 피해 상황을 듣고 있다. 충남도제공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금산지역 수해 원인으로 지목된 용담댐 방류 문제점에 대한 조사와 함께 금산·예산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정부에 재건의했다. 

 

상세기사 보기 ▼

 

금강 인접 인삼밭 쑥대밭… 충남지사 총리 만나 용담댐 진상조사·보상책 요구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금산지역 수해 원인으로 지목된 용담댐 방류 문제점에 대한 조사와 함께 금산·예산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정부에 재건의했다. 양 지사�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해지역 주민들 “의원들 다녀가도 실질적 지원 없어” 원성
의원들 “노력해도 절차상 오래 걸려”…특별재난지역 등 약속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기록적인 폭우에 대전정가도 울상짓고 있다. 시·구의원은 물론 국회의원까지 피해복구에 나섰지만 지역민심은 쉬이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6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연이은 폭우로 지역 곳곳에서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원성은 지난달 30일 촉발됐다. 전날부터 당일 새벽 사이 내린 폭우에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 2개동 28세대가 침수됐다.

인근 우성아파트는 차량 250여 대 침수, 중구 보문산 일대는 산사태로 인한 낙석이 도로를 점령했다. 서구·동구·중구·유성구·대덕구 등 5개구 곳곳에서 각종 피해가 발생했다.
잠정 피해규모만 172여 억원에 달한다. 지역 주민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국회의원, 시·구의원들이 수차례 다녀갔지만 실질적인 지원책이 없다는 주장이다.
정림동 한 주민은 “폭우 이후 지역 국회의원, 시·구의원 등이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보상을 약속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은 들려오지 않는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진전이 없어 아쉽다.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 의원들은 ‘애가 탄다’는 입장이다. 시·구와 협의해 지원책을 마련 중이나 행정절차인 만큼 다소 시간이 걸린다고 입을 모은다. 국외연수 예산을 반납해 수해복구에 보탤 뜻도 밝혔으나 시민 반응은 냉랭하다는 푸념도 나온다. 한 시의원은 “지원책도 결국 세금으로 하는 것이다. 마음과 달리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매일 피해복구활동에 참여하고 있으나 (시민들) 반응은 냉랭하다. 의원 입장에서도 답답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지역 의원들은 대책수립에 속도를 낸다는 각오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 대덕구) 의원은 “피해복구가 조속히 이뤄지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행정당국과의 협의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른 시일 내 답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민심을 담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요기사 더보기

원성동 하천넘쳐 고추시장 침수
인근 상가·주택도 극심한 피해
“15년전에도 물난리… 이번 최악”

폭우피해3.jpg
▲ 17일 충남 천안시 병천면 병천6리의 주택가에 세원진 차량들이 집중호우로 아스팔트와 함께 떠내려와 처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안=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폭우피해2.jpg
폭우피해4.jpg

“15년 전에도 이렇지는 않았는데 이번에는 피해가 더 심하네요.”

기록적인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인근 하천 범람으로 침수된 천안 원성동 고추시장. 

충남 최대규모를 자랑하던 이곳은 범람한 하천수가 성인 허리춤까지 차오르면서 상가와 창고에 쌓아놨던 고추까지 모두 젖는 등 극심한 피해를 입었다. 17일 오전 복구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었지만 일부 상인들은 물에 젖지 않은 고추를 골라내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한 상인은 “저렇게 해봐야 소용 없다. 고추는 물에 조금만 젖어도 금방 상하고 썩는다. 

다 버려야 한다”고 했다. 상인들은 고추를 폐기해야 하는 것보다 기계가 손상된 피해가 더 크다고 전했다. 고추를 빻는 제분기계의 핵심부품인 모터가 아랫쪽에 있는데 침수로 물에 젖었기 때문이다. 상가마다 제분기계를 설치하는데 7000만~8000만원 가량을 들였다고 한다. 상인회 관계자는 “이제 햇고추가 나올 시기가 됐는데 모든 것이 올스톱됐으니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추시장 인근의 원성2동 상가와 주택 피해도 컸다. 주변 골목길 주택가까지 물이 유입되면서 침수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날 오전까지 관할 주민센터에 파악된 곳만 40여가구에 달했다. 시청 공무원과 자원봉사센터 소속 봉사자 등 100여명이 복구작업에 나섰지만 인력은 턱없이 부족해 보였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직원들도 바삐 움직이고 있었다. 한 관계자는 “전등과 선풍기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22세대를 점검해야 한다고 보고 받았는데 현장에 와보니 더 심각하다”고 말했다. 

지하 다방에서 핸드폰만 들고 뛰쳐나왔다는 오모(71·여) 씨는 “옷과 가재도구가 다 물에 잠겼다. 오갈곳도 없고 한순간에 거지가 됐다”고 하소연했다. 같은 건물 1층에 위치한 인쇄업체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고가의 인쇄기계가 침수된 데다 기업체에 납품할 물량마저 제때 공급하지 못할 처지가 됐다. 

인쇄업체 김모(37) 대표는 “거래처와 관계가 틀어지면 밥줄이 끊어지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공무원들은 보상은 어려울 것이라고 한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 대표의 아버지는 “2002년에도 물난리가 났었다. 똑같은 원인으로 이런 일이 생긴다는 것은 말이 되질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