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시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30 대천항 수산시장 갑질 사건에 보령 여행 줄줄이 취소

대천항 수산시장. 사진=송인용 기자

[충청투데이 송인용 기자] 충남 보령 대천항 수산시장 A 업주의 직원에 대한 도 넘은 갑질로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에서 비난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28일 KBS 보도로 밝혀진 대천항 수산시장 상인의 직원에 대한 퇴직금 700만원의 1000원 지폐 지급 논란에 이어 타 업소 퇴직 강요까지 언론에 보도되면서 업주에 대한 비난여론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업주갑질 보도 28일 당일과 29일까지도 인터넷 커뮤니티와 보령시 홈페이지에는 '대천항 수산시장 불매운동하자',‘수산시장 갑질 칭찬합시다’, ‘대천항 수산시장 실망입니다’ 등 비난여론과 항의성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수산시장 불매운동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문제는 관광도시 보령시에 대한 불명예와 부정적인 인식이 공직사회는 물론 시민사회까지 급속히 번지고 있는데 심각성이 더하고 있다. 실제 언론보도 다음날인 29일 보령시 홈페이지 ‘칭찬합시다’와 ‘시민의 소리’, 포털 등에는 대천항 비난여론에 이어 보령방문 거절여론까지 확산되면서 시민들은 “얼굴을 들고 다닐수 없다”, “창피해서 못살겠다” 등과 출향인들은 “보령출신이라고 어디가서 말도 못하겠다”, “공무원들은 뭐하고 있냐” 등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일부 넷티즌과 타 지역 시민들은 대천방문 계획을 취소하는 사례까지 속출하고 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끼리 방문계획을 이번 갑질 사태로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보령시 공직사회도 충격에 빠졌다. 이번 업주의 갑질사건은 고용주와 종업원간의 ‘퇴직금 1000원 지폐지급·타 업소 퇴직강요’로 공무원들이 개입할 수 없는 영역이지만 대내·외적으로 보령시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되면서 관광도시에 먹칠을 한 큰 사건이 터졌기 때문이다. 유튜브에서도 29일 현재 9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보이며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동일 보령시장도 29일 오전 회의에서 “종사자들도 인권이 있는데 갑질을 하는것은 문제가 심각하다.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 부서마다 친절교육을 강화하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한편 대천항 수산시장 A씨는 4년여간 직원으로 고용한 B씨의 1000여만 원 중 미지급된 700만원을 1000원 지폐로 받아가라며 갑질을 한 후에도 타 업소로 이직한 B씨에 대해 상인회를 통해 퇴출을 강요한 바 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06522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