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충청권이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장기화로 생존을 위협받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위해 집합금지 대상인 고위험시설을 집합제한으로 변경하고 나섰다.

다만 최근 대전 건강식품 설명회, 금산 요양원, 청양 김치공장 등 집단감염 불씨가 남아 있어 방역조치 완화로 인한 코로나 재확산의 우려를 감수해야만 하는 상황이다.

13일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에 따르면 충청권 3개 시·도는 오는 20일까지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 가운데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를 제한으로 변경하는 등 일부 완화 조치를 적용한다.

대전에서는 이날부터 종교시설 대면 집합 금지 조치가 완화됐다.

방역수칙 준수와 거리 두기를 조건으로 50명 미만이 참여하는 정규 대면 예배가 허용된다. 단 정규 예배 외 소모임 활동은 기존대로 금지된다.

포장·배달만 허용되는 일반·휴게음식점 집합제한 조치는 20일까지 1주일 연장된다.

다만 집합제한 시간은 자정~오전 5시에서 오전 1~5시로 변경된다.

 

집합금지 제한 변경… 고위험시설 운영 재개에 우려는 계속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충청권이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장기화로 생존을 위협받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위해 집합금지 대상인 고위험시설을 집합제한으로 변경하고 나섰다.다만 최근 대�

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서운 코로나 재확산세
지역 인터넷 언론 기자 확진
대전시청·세종시청 등 방문
정치권 행사도 참석… ‘발칵’기초단체장 등 검사 받기도
대응 최일선기관…차질 우려

 

행정기관·정치권도 안심할 수 없다…코로나19 집단감염 ‘초비상’ -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충청권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산세에 대응할 행정기관과 지역 정치권이 집단감염 우려 한가운데에 놓였다. ▶관련기사 3·4면확진판정을 받은 지역 인터넷 언론매체

www.cctoday.co.kr

배드민턴 동호회 등 대전지역 내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24일 서구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마친 한 가족이 집으로 귀가하기 위해 엠블런스를 타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 단계로 내린 뒤 첫 주말을 맞은 26일. 시장, 식당과 카페 등엔 오랜만에 밖으로 나온 인파들로 북적였다. 사진 = 선정화 기자

시장·커피숍·음식점 인파 몰려
마스크 착용·소독제 이용 안해
거리두기 제한 끝난 줄 착각도
“5월초 연휴 경계 높여야” 경고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 단계로 내린 뒤 첫 주말을 맞은 26일. 시장, 식당과 카페 등엔 오랜만에 밖으로 나온 인파들로 북적였다.

앞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기간을 내달 5일까지로 연장하면서 종교,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학원·PC방·노래방 등 실내 밀집시설 등에 대한 운영 중단 권고를 일부 해제하기로 했다. 오랜 시간 코로나 사투를 이어온 국민들의 피로감과 경제 영향 등을 고려한 조치였다.

이날 오전 대덕구에 위치한 중리시장은 정부의 이같은 조치를 기다리기라도 한듯 시장을 찾은 이들로 발디딜틈 없는 모습이었다.

상당수가 마스크를 착용하고는 있었지만 사람들이 몰리다보니 타인과의 2m 거리두기를 지키며 걷는 모습은 쉽지 않았다.

이들 중에는 ‘거리두기 완화’를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아예 끝난 것으로 알고 있는 이들도 있었다.

대덕구 법동에 거주하는 A(58·여)씨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전히 끝난 것 아니냐”며 “이제 거리두기 운동이 다 끝난 줄 알고 오랜만에 시장에 나왔다. 마스크 착용도 했고 조심하면 크게 문제될 것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점심시간이 되자 식당가에도 많은 손님들이 몰렸다. 상당수가 외부에서는 마스크를 쓰는 것과는 반대로 실내공간에서는 대부분 마스크를 벗었다.

음식점 안에는 계산대 옆에 손 소독제 하나가 덩그러니 놓여 있을 뿐, 식사 전 이를 이용하는 손님을 찾을 수 없었다.

손님들은 옆좌석과 1m 간격도 채 되지 않는 거리에서 다닥다닥 붙어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즐겁게 식사를 했다.

인근 시내 커피숍 등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테이크 아웃을 위해 다들 밀접하게 줄을 선채 대기하고 있었다. 대부분 마스크도 내렸다.

이런 상황에 부처님오신날과 근로자의 날 등이 이어지는 5월 초 황금연휴 기간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이전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는 경고의 목소리도 나온다.

대전시 의사협회 조성현 이사는 “연일 신규 확진자 발생 수가 십여명 안팎으로 시민들의 경계심이 느슨해졌다”며 “여차하는 순간 집단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상존하고 있는 상황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는 지속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시민들도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을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