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대비체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24 천안 홍역 의심환자 ‘음성’… 충남도 비상대비체제 돌입

슬라이드뉴스1-홍역.jpg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최근 천안에서 발생한 홍역 의심환자가 24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충남도는 전국적으로 홍역이 확산 양상을 보임에 따라 비상대비체제에 돌입했다. 도는 이날 도청에서 도내 보건소장 긴급회의를 열고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보건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고일환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과 도내 16개 보건소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홍역 발생 및 확산 차단을 위한 예방대책 등을 공유했다.

특히 도는 긴급회의에 이어 단국대병원을 비롯한 도내 17개 병원을 선별진료 의료기관과 성인예방접종(150종류) 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감염병 담당자와 선별진료소 담당자는 상시 대기 중이며 환자 발생 시 지체 없이 역학조사와 검체 채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의료기관 등에서 홍역 예방 수칙을 집중 홍보하고 도민들에게 홍역 발생 시 즉시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고일환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이동인구 많은 설명절 연휴를 기점으로 전국에 홍역이 확산될 우려가 크다”며 “도는 홍역발생 예방 및 차단을 위한 활동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역은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과 콧물, 결막염 증상을 보이며 이후 고열과 온몸에 발진이 일어난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천안에 거주하는 A(1) 양이 발열과 발진 등 홍역 의심 증상을 보여 신고가 접수됐으며 대학병원의 항체검사와 보건환경연구원의 유전자 검출 검사를 거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 정밀검사에서 24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A 양의 증상은 홍역 예방접종 뒤 백신으로 인해 나타나는 예민반응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