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당 최대 100㎜ 넘게 내려 사거리 침수… 차량정체 이어져
중앙시장 일부 상가 잠기기도 150여 명 주민 임시대피 발령

▲ 충남 천안에 3일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시민들이 물에 빠진 차를 두고 급히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역대급 물폭탄에 천안지역은 그야말로 패닉 상태에 빠졌다.

3일 천안시 등에 따르면 시민들은 이날 오후 12시경부터 쏟아진 집중호우에 이전에는 한 번도 겪어보지 못했던 상황들을 경험해야 했다.

시간당 최대 100㎜가 넘는 폭우가 내리자 도심의 주요 도로변 곳곳에는 이내 물웅덩이가 생겨났다. 일부 도로에서는 하수가 역류했다.

또 주요 사거리마저 물에 잠기면서 운전자들의 불편이 극에 달했다. 여기에 일부 신호등도 고장 나 이에 따른 차량 정체까지 이어졌다.

특히 도심을 지나는 하천변에 설치된 배수펌프도 이날 풀가동됐으나 물을 빼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하천변 인근 저지대에 위치한 주택가에서는 주민들이 밀려드는 빗물을 빼내느라 애쓰는 모습이 연출됐다. 일부 주민은 아예 넋을 놓고 내리는 빗줄기를 바라봤다.

한때 천안천과 원성천은 범람 수위까지 물이 차올랐다. 이에 천안천 인근의 한 아파트에서는 하천 범람으로 인한 지하주차장 침수 우려로, 입주민들에게 차량을 지상으로 이동시켜 달라는 내용의 안내방송까지 나왔다고 한다. 입주민 A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우리 아파트가 2005년에 입주했다. 그때부터 살았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 겪는다”고 말했다.

천안중앙시장의 일부 상가도 물에 잠기면서 상인들이 물건을 건져내는데 안감힘을 쓰는 풍경이 펼쳐졌다. 원성동의 고추시장은 2017년 집중호우 때의 침수 ‘악몽’을 또다시 겪어야 했다.

천안시도 이날 오전부터 박상돈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피해예방에 나섰다. 그러나 역대급 폭우에 피해를 막기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웠다.

시는 본청은 물론 구청 직원들을 현장으로 보내 피해상황을 체크하거나 차량 통제 및 배수로 등을 살피도록 지시했다. 본부 직원들도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모니터를 통해 주요 하천의 수위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지역의 재산피해는 주택침수 59건, 상가침수 21건, 도로침수 15건, 하천범람 5건 등이다. 성환읍과 병천면, 수신면 등 7개 지역 150여 명의 주민들에게는 임시 대피가 내려졌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요기사 더보기

행정문화위 소속 4명 프랑스 등
일정 대부분 관광지 관람 외유성
박봉순 의원 지역구 가장큰 피해
“도민 고통 무시 … 당장 사퇴해야”


메인01.jpg
▲ ⓒ연합뉴스

300㎜의 폭우가 내린 청주를 비롯해 도내 곳곳이 피해를 입은 국가적 재난 상황 속에 충북도의원 4명이 18일 외유성 해외연수를 떠나 도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해외연수를 떠난 도의원은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소속 김학철(자유한국당·충주), 박봉순(자유한국당·청주 가경동·강서 제1동), 박한범(자유한국당·옥천), 최병윤(더불어민주당·음성) 의원 등 4명이다. 

특히, 박봉순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가 가장 큰 수해를 입은 지역임에도 해외연수 길에 올라 의원 자질을 성토하는 도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이들은 도의회 직원 4명과 함께 문화선진국의 산업 현황과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축제 참여를 통한 견문 습득을 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을 방문해 8박10일의 일정을 소화한 후 오는 27일 귀국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이들의 일정이 대부분 고속열차 탑승을 비롯해 개선문, 로마시대 수로, 아비뇽 페스티벌, 성 로렌초 대성당, 페라리 광장, 피사의 사탑 등 유명 관광지에 대한 관람으로 이뤄져 외유성 해외연수라는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 이들의 일정 중 피렌체 시청, 밀라노 시청 등이 공식 방문의 전부로 관광테마 발굴 등 제대로 된 공식일정은 일부분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들이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 문화관광사업의 국제화 발전 계기 마련을 위한 연수 목적이 애초부터 ‘사탕발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연수에 사용된 예산은 4500만원으로 대부분 도민의 귀중한 세금으로 충당하고, 나머지는 도의원 55만 5340원, 도의회 직원은 4만원을 각자 부담해 여행길에 올랐다. 

지역 정가에서는 “도민들이 수해로 인해 고통에 시름하고 있을 때 해외로 연수를 가는 것이 옳은 행동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지난 17일 도의회가 청주·괴산·증평·진천 등 피해가 극심한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및 지원을 정부에 요청한 것과 맞물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시민 김모(55·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씨는 “수해로 인해 신음하고 있는 도민들의 고통을 가장 먼저 헤아려도 부족한 도의원들이 해외 연수라는 명분으로 외유에 나선 것은 그 사실만으로도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도민들의 고통을 뒤로 하고 연수를 강행한 의원들은 도민들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는 만큼,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도의회 관계자는 “이번 연수는 당초 지난 3월 예정돼 있었으나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이달로 일정이 변경된 것”이라며 “이미 예정된 일정 때문에 또 다시 미룰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달에는 극심한 가뭄 속에서도 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의원 4명이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등을 경유하는 해외연수를 다녀와 논란이 일었다. 

한편, 이번 행정문화위 해외연수에는 같은 위원회 소속인 연철흠(더불어민주당, 청주 봉명1·2동·운천·신봉·강서2동)과 이언구(자유한국당·충주) 의원은 불참해 대조를 이루고 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