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2020년 4월 총선 승리를 향한 여야 간 '충청 쟁탈전'이 벌써부터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이 강한 내년 총선 결과에 따라 정치적 명운이 좌우된다는 점에서 중원을 차지하기 위한 ‘선제적 행보’로 풀이된다.

‘21대 총선 싹쓸이론’을 제시한 더불어민주당은 패배할 경우 곧바로 레임덕(권력누수 현상)에 빠져들며 ‘20년 집권론’이 험난해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패한 자유한국당은 연패 사슬을 끊지 못할 경우 암흑 터널에 계속 갇힐 수 있다는 절박함이 담겼다.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 21대 총선에서 ‘여권이 이겨야 한다’는 응답자는 40%대 후반, ‘여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40%를 기록했다.

그러나 주목할 대목은 10% 이상이 의견을 유보했다는 점이다.

특히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부동층에선 야권이 승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야당 지지 성향 응답자는 40%대인 반면, 여당 지지 성향 응답자는 20%대에 그쳤다.

중도층과 부동층의 표심 향배가 승부를 가를 것이란 예상 근거다.

한국당은 지난 5월 가진 민생 대장정에서 텃밭인 영남에 이어 곧바로 충청 공략에 나섰고, 민주당 '총선 병참기지'를 천명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오는 13일 대전을 방문하며 맞불을 놓는다.

영·호남권은 각각 보수와 진보의 심장으로 평가되지만, 충청권은 선거때마다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전략적 선택을 해온 만큼 ‘중원 표심’이 내년 총선에서도 승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여기에 ‘헤비급들의 출격’과 ‘20대 캐스팅보트론’도 충청권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이인제 전 의원이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내비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의 세종 등판 가능성도 현재까지 유효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내년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 전 총리는 충청권 4개 선거구 중 1곳에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으며, 지난달 말 논산 시내에 합동법률사무소를 개소한 이 전 의원은 본격적인 총선 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 총리의 세종 출마설이 끊이지 않으면서 비상한 관심을 모은다.

앞서 이 총리는 내년 총선 역할론과 관련해 "정부·여당의 일원으로 뭔가를 시키면 합당한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직접 출마든, 선거 지원이든 역할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되면서 '총선 등판'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런 기류와 맞물려 국가균형발전을 상징하는 세종시에 출마해 '개혁주자'의 이미지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충청권 20대 표심이 내년 총선의 변수로 떠오른다.

현 정부의 20대 지지율은 30~40대보다 낮고 50~60대 이상보다 높아 각 세대의 중간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충청권 지지율 하락폭이 가장 큰 편이다. 

때문에 내년 총선에서 역대 선거 사상 처음으로 20대가 '캐스팅보트' 세대로 떠오를 가능성이 대두되면서 20대 마음을 끌어 모을 전략적 승부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 구도가 아직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내년 총선까지 시간과 변수도 많아 아직 승부를 전망하긴 이르다"며 "야권의 ‘정권 심판론’에 맞서 여권의 ‘국정 안정론’이란 프레임 대결은 점점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성향을 잘 드러내지 않는 충청권에서도 정부에 불만은 있지만 한국당도 예전과 달라진 게 없어 희망을 걸지 않는 유권자가 상당히 많아 보인다”며 “선거 승리의 필수조건인 '중도·부동층 확장' 여부가 중요한 관건”이라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5808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채용박람.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정부가 추진하는 '14개 활력 프로젝트'가 영·호남에만 편중된 채 충청권은 단 한 곳도 포함되지 않으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정부 기조에 맞게 중앙정치에 진출해 있는 충청권 인사들이 지역 안배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