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대전 MBC 방송화면 캡처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장기간 공사 중단 상태로 10년째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된 대흥동 '메가시티'의 최종 낙찰자가 선정되면서 정상 궤도에 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10여 년을 방황하던 메가시티가 새 주인을 찾으면서 침체된 원도심 상권을 살릴 수 있는 기폭제가 될지 인근 상인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하나 자산신탁과 대전 중구, 예금보험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달 5일부터 진행된 메가시티에 대한 9번째 공매입찰에서 436억여 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매매계약 체결일로부터 90일 이내에 매각대금의 40%를 중도금으로 180일 이내에 잔여 매각대금을 전액 납부해야 한다.

메가시티는 2000년 10월 ㈜비에스그룹이 시행사를 구성해 사업이 본격 추진됐다. 중구 중앙로 4거리 현 NC백화점 건너편에 지하 8층, 지상 15층 규모의 건물(연면적 4만 6407.7㎡)로, 12개 스크린을 갖춘 영화관과 복합쇼핑몰 등이 들어설 계획이었다. 2002년 9월 착공을 시작으로 1차, 2차 설계변경도 진행, 정상 추진 움직임을 보여왔다. 2004년과 2008년 시행사의 부도로 인해 두 차례 공사가 중단됐다.

2010년 4월에는 시공사가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공정률 65% 단계에서 공사가 중단돼 원도심의 흉물로 자리 잡았다. 시공사가 파산한 이후 건물 매각이 추진됐지만 2014년 12월 최종 유찰이라는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더욱이 2012년 솔로몬저축은행이 문을 닫으면서 소유권은 예금보험공사로 넘어왔다. 예금보험공사 공매팀은 하나 자산신탁을 통해 2014년 11월부터 20차례 이상 공매 입찰을 진행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았다.

최근에는 지난달 5일 자로 일괄공매에 들어간 상태였고 이날 새 주인을 찾게 됐다.

대흥동의 한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에 연결된 역세권에 있고 골조가 거의 완성돼 투자만 결정되면 단기간에 완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대전 중구의 최대 번화가 한복판에 위치한 메가시티가 정상화될 수 있다는 소식에 인근 상인들은 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상주인구가 5000여 명에 달하는 데다 최근 인근에 센트럴 메가박스가 입점하면서 침체됐던 원도심 상권이 되살아 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원도심의 중심상권에 위치했고 중앙로역과 바로 연결돼 노른자 땅으로 평가받고 있는 상황에서 빠른 사업 추진을 통한 상권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장수현 대흥동 상가연합회장은 “낙찰 발표 이후에 상당한 기대, 투자 심리가 있어서 원도심에 큰 효과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메가시티 오픈과 함께 대흥동 일대가 옛 명성을 되찾고 인근 지하상가와 은행동, 선화동 일대 상권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6327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