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랜드마크로 ‘도안생태호수공원’을 조속히 추진해달라는 시민들의 외침이 커지고 있다.

대전시가 시범 운영중인 시민 참여 정책플렛폼(대전시소)을 통해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면서, 시민들의 아디이어가 접목된 호수공원 추진이 서둘러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8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2일부터 시민 누구나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정책의 수립과 실행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대전시소’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시소는 시민들이 생활에서 느끼는 점을 자유롭게 건의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본격적으로 시범운영에 들어선지 1주일 동안 ‘시민제안’란에는 다양한 시민 의견들이 잇따르고 있다.

이 가운데 ‘대전 호수공원 시민 희망 제안’의 글은 작성된지 5일만에 360여명의 시민이 공감하고 277개의 댓글이 달리며 화제의 글로 떠오르고 있다.

관련 내용을 살펴보면 호수공원 연령별 이용 형태, 랜드마크 요건, 운영방침, 호수공원과 비슷한 타지자체 사례 등 전문적인 분석을 통해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제안은 ‘정책 제안 이후 20일 동안 30명 이상 시민들의 공감을 얻은 정책은 담당 부서로 이관된다’라는 운영방침에 따라 주택정책과로 내용전달이 완료됐다.

이에 해당 아이디어가 호수공원 조성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호수공원조성에 대한 시민들의 염원은 이뿐만이 아니다.

29일 오전에는 시청 북문앞에서 ‘대전호수공원조성 촉구 시민 궐기대회’까지 개최된다.

시는 호수공원 조성을 비롯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약속을 했지만, 그 속도감은 커녕 사업 진척이 전혀 체감되지 않으면서 시민들은 활용할 수 있는 최대한의 방법으로 표출하고 있는 모양새다.

시에선 시민들의 제안에 대해 심도있는 검토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소를 통해 전달받은 시민제안은 타당성 여부와 반영 가능성 등을 충분히 검토해, 다시 한번 시민들에게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며 “사업 업추진을 열망하는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앞으로 속도감 있게 갑천지구 전반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3533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청권 국토균형발전 궐기대회 등 반발수위 고조

수도권 규제완화를 위한 김문수 경기지사의 일방통행이 상생의 길을 빗겨가 지방파동이 불가피하게 됐다.

김문수 지사는 3일 오전 CBS 라디오 방송에 출연, "균형발전은 말로는 달콤하지만 실현된 적이 없고 될 수도 없다. 국가균형발전은 불가능하다"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불균형 속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서로 도와주고 끌어줘야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올해가 기회다. 내년부턴 지방선거가 시작돼 지방을 의식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라며 이미 수도권 규제완화의 규모를 조율하고 있는 정부를 더욱 강하게 압박했다.

이날 김 지사의 거듭된 강경 발언으로 '경거망동 자제'라는 당 차원의 권고는 공염불이 됐다.

김 지사의 발언을 계기로 이미 예고된(4일) '정부의 충북홀대 규탄과 중부내륙첨단산업·관광벨트 관철을 위한 충북도민 궐기대회'는 예정보다 더 강력한 성토 분위기 속에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국가균형발전정책을 도약의 기회로 여기고 있는 충북에 김 지사가 궐기대회에 하루 앞서 찬물을 끼얹은 셈이다.

대전, 충남 지방의회는 김 지사의 망발이 또 다시 불거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충남도의회는 4일 본회의를 열어 '김문수 지사 망언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면서 규탄대회를 갖기로 했다.

강태봉 충남도의회 의장은 "가뜩이나 지역경제가 어려운데 김 지사의 수도권 규제완화 발언이 여과없이 지속적으로 노출되면서 불안심리가 가중돼 지역경제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김 지사의 행보에 제동을 걸기 위해 더 강력한 대응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남욱 대전시의회 의장도 "김 지사가 충청권 홀대론으로 이미 악화된 지역정서에 기름을 붓고 있다"며 "당 지도부에 충청권의 뜻을 강력히 전달하면서 지속적으로 충청의 힘을 결집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