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임대주택사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5.14 혁신도시·역세권 개발… 호재 타고 대전 원도심 들썩

역세권·연축지구 혁신도시 후보, 공공기관 이전…상권활성화 기대
복합2구역 역세권개발도 순조…쪽방촌 공공임대주택사업 박차
대전역 중심 르네상스시대 개막

대전역세권 위치도. 대전시 제공
연축지구 위치도.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원도심에 연이어 개발호재가 터지면서 ‘원도심 르네상스’ 시대 개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동구 역세권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의 혁신도시 후보 부지 선정과 함께 역세권 개발사업과 연축지구 조성사업도 속력을 낼 것으로 보이며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은 여느때보다도 크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2일 혁신도시 후보 부지로 대덕구 연축지구와 동구 역세권 지구를 선정했다.

이에 따라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경우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들이 원도심으로 대거 이주하면서 신규 일자리 창출, 인구증가, 경제 활성화, 도시 경쟁력 증대 등 원도심 부흥이 시작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이 나온다.

동구 역세권지구는 혁신도시 후보부지 지정과 함께 역세권 개발사업까지 순항하고 있다.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 촉진지구 중 2만 8757㎡에 주거·상업·문화·비즈니스를 조성하는 복합 2구역 재개발 사업에 총 55개의 기업이 참여 의향서를 제출한 것이다.

2008년부터 사업자를 찾지 못했던 복합2구역이 10여 년 만에 사업자를 대거 모집하면서 역세권 개발이 본궤도에 오를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업 주체인 코레일은 내달 29일까지 사업신청서를 접수 받고 오는 7월 평가위원회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대전시, 대전 동구가 동구 쪽방촌 일대에 진행 중인 공공임대주택사업 또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영구임대주택, 행복주택, 주상복합, 철도산업 클러스터, 지식기반산업시설 등이 들어설 해당 사업은 현재 지구지정안 공람을 끝냈다.

시는 오는 12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개최를 목표로 재난관련 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대덕구 연축지구 개발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혁신도시 후보입지 선정으로 대덕구 숙원사업인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도 탄력이 붙고 있는 것이다.

연축동 249번지 일원 총 24만 8651㎡에 조성되는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최대 관건이었던 그린벨트 해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시는 현재 전략환경영향평가, 국토부 및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마치고 15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그린벨트 해제 심의를 앞둔 상태다.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그린벨트 해제가 결정 날 경우 총 사업면적 24만 16501㎡ 중 23만 1912㎡ 규모가 해제된다.

시는 그린벨트 해제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세부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실시계획 인가를 받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구가 연축지구에 구상 중인 복합행정타운, 지식산업센터, 도시지원시설, 첨단산업, 유통시설, 공공·임대주택 조성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역세권지구는 오는 10월까지 협상을 거쳐 최종 사업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연축지구 그린벨트 해제 여부는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 후 확정지을 수 있다”면서도 “시는 혁신도시 선정이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동서 불균형을 해소해 도시재생까지 이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