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대전역 택시 품귀현상… “1시간 넘게 기다리기도”
손님 많은 둔산·봉명동 쏠림, 기사 고령화 등 원인으로

▲ 야간시간 대전역에서 택시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 선정화 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택시 잡기가 이렇게 힘들어서야…, 기차에서 내렸는데 택시가 없어 1시간을 넘게 기다렸어요.”

대전의 관문인 대전역에서 택시를 잡지 못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외지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 특히 관광객 등 외지에서 대전을 많이 찾는 주말 야간시간대는 택시가 더욱 귀해 대전방문의 해가 무색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2박 3일 일정으로 대전을 방문한 A씨는 “밤 10시가 넘은 시간 대전역에 도착했는데 택시가 없어서 깜짝 놀랐다. 숙소로 이동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스러웠다. 더구나 앱을 이용해 택시를 호출해도 무용지물이었다”며 “역에서 1시간을 넘게 기다린 끝에야 가까스로 택시를 탈 수 있었다”고 하소연했다.

서울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는 대학생 B 씨도 “여자친구를 만나러 주말마다 대전에 놀러 온다. 그런데 밤 10~12시 사이에 택시가 없던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대중교통 이용이 여의치 않은 심야시간대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버스와 지하철 운행 시간이 지난 심야시간대 대전역에서 택시 잡기는 더욱더 힘들기 때문이다. 관광 목적으로 심야시간대 대전을 찾았다가 대중교통은 끊기고 택시는 없어 오도가도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는 난감한 상황을 맞이한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역에서 주말 야간시간대 택시 품귀 현상이 빚어진 이유로는 택시기사들이 손님이 많이 몰리는 서구 둔산동과 유성구 봉명동 등으로 쏠리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차 시간에 맞춰 장시간 대기하기보다는 이용객이 몰리는 신도심권으로 나가 손님을 받는 것이 택시기사 입장에서는 훨씬 더 유리하다는 것이다.

택시기사들의 고령화 현상도 한 요인으로 파악되고 있다. 고령의 택시기사들이 사고 위험이 높은 야간시간대 운행을 기피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고령 운전자들이 낮시간대에 비해 시야 확보가 쉽지 않은 야간시간대 운행을 가급적 자제한다는 것이다. 고령 운전자들이 젊은 운전자들에 비해 시력과 인지능력 면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어 사고위험이 높은 야간시간대를 피해간다는 분석이다.

개인택시 기사인 C 씨는 “대전에는 젊은 택시기사가 별로 없다. 나도 운전 경력 40년이다. 운전실력은 자신 있지만, 솔직히 야간 운전이 힘들긴 하다”며 “나이가 드니 눈도 침침해져 비 오는 날이나 밤에는 아예 운전대를 놓는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34063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충청권의 노인 인구수와 구성비 모두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면서 고령화 심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이로 인해 노인 고용률 자체는 오르고 있지만 산업분야를 비롯한 영세자영업 등의 인력 고령화도 동시에 이뤄지면서 세대 간 일자리 경쟁 심화 등의 고용시장 위기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25일 충청지방통계청의 ‘최근 3년간 충청지역 노인의 일과 삶’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지역 노인 인구수는 모두 17만 9601명으로 대전 전체 인구의 11.8%를 차지했다. 노인 인구 구성비는 2015년 10.7%에 이어 2016년 11.1%를 기록하는 등 3년 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충남지역의 노인 인구 구성비는 더 큰 규모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충남지역 노인 인구수는 모두 35만 4018명으로 구성비는 16.4%를 기록했다. 노인 인구 구성비는 2015년 15.8%에서 지난해 16.4%로 3년 사이 2만명 이상이 늘었다.

노인 인구 증가에 따라 노인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대전지역의 노인 인구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은 각각 28.2%와 27.1%를 기록했다.

농림어업이 활발한 충남의 노인 인구 경제활동참가율 및 고용률은 더욱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충남지역의 지난해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은 각각 38.9%와 62.3%를 기록하면서 전국 평균을 훌쩍 넘어섰다.

문제는 이 같은 노인 인구의 경제활동참가율 증가로 제조업을 비롯한 전 산업분야의 고령화도 급속도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고령자 비율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른 산업은 제조업으로 2015년 대전지역 노인의 종사직종 가운데 단순노무자(37.0%)와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12.2%)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큰 기술이나 전문성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노인 인구의 접근성이 높은 편이지만 이로 인해 대전지역의 제조업 생산능력은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는 상태다.

자영업 역시 노인 인구가 높은 비율을 차지하면서 연령대가 60대를 중심으로 재편되는 등 고령화가 가속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고용원 없는 나 홀로 자영업 형태가 31.7%를 차지하며 고용시장 활성화에 큰 도움을 주지는 못하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을 놓고 일각에서는 고령층 일자리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돼 온 출산 저하로 인해 인구 자연감소가 예견돼 온 상황에서 증가세를 보이는 고령화 인구의 무분별한 경제분야 진출에 대비하지 않는다면 특정 산업의 고령화와 더불어 세대간 일자리 경합이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인 인구의 사회 및 경제분야 진출 준비과정, 생애 경력설계 자가진단검사, 경력·취업 상당, 생애 경력설계 서비스 등을 제공함으로써 노동인력 구조 개편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