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11.13 대전·충남 기업, 매월 5곳씩 도산 신청
  2. 2008.10.12 분양시장 벌써 한겨울

올해 1~9월 총 49건 접수 서울 제외 지방법원中 최다
자금난… 3년연속 전국 최고
투자 위축… 대출도 어려워져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기운 기자] 대전·충남 기업들이 무너지고 있다. 내수부진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 내년에 확대 시행될 근로시간 단축 등이 지역 기업들의 자금사정을 악화시키면서 이를 버티다 못한 기업들이 결국 백기를 들고 있는 것이다.

13일 법원통계월보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대전지방법원(대전·충남관할)에 접수된 법인 도산 신청건수는 49건으로 서울을 제외한 13개 지방법원 중 가장 많은 규모를 기록했다.

수치적으로 봤을 때, 매달 평균 5개 이상의 지역기업들이 법원에 도산 신청을 내고 있는 것이다.

지역 기업들의 도산 행렬은 올해 뿐만 아니라 2017년에는 46건, 지난해에는 55건으로 그 신청건수가 증가하고 있음은 물론 3년 연속으로 전국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이는 대전·충남 보다 훨씬 많은 수의 기업을 보유하고 있는 부산·경남과 대구·경북, 인천보다도 많은 수준이다.

인건비 상승과 내수부진등의 영향이 전국적으로 발생하는 공통적인 요소이기는 하지만 이 같은 악재들이 지역기업들에게는 더욱 치명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 반도체 제조에 들어가는 장비품목을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는 지역 기업들은 최근 반도체 시장의 업황부진으로 경영 악화의 길을 겪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중무역갈등으로 인해 중국으로의 중간재 제품을 수출하는 업체들 역시 실적이 악화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조사한 올해 3분기 수출실적을 살펴봐도 대전은 3분기 연속 수출 감소세를 지속했다.

충남 역시 집적회로 반도체와 평판디스플레이 수출액이 각각 16%와 13.9% 줄어들었고, 중국으로의 수출액도 지난해에 비해 12.6% 감소하면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이 당초에 세웠던 투자계획이나 판매계획 등이 실패로 돌아갔을 경우 자금 사정이 악화돼 도산으로까지 이어진다고 설명한다.

현재 발표된 실물경제 지표를 살펴보면 이 같은 지역 기업들의 내부사정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한국은행의 지난달 기업경기조사 자료를 보면 대전·충남 지역 기업들의 자금사정지수는 지난 5년 평균보다도 못미치는 83을 기록했다. 설비투자실행 지수도 지난 5월부터 꾸준히 하락해 91을 나타내며, 기업들이 기존에 세운 투자 계획을 감축해 실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기업들은 부족한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은행권으로 발길을 돌려보지만 기업들의 경기불황으로 은행들의 기업대출 태도지수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이마저도 쉽지 않다는게 업계의 전언이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이론과 실무는 그 영역이 분명히 나눠져 있지만 정부의 급진적인 소득주도 성장이 지역 기업들을 도산으로 몰고가는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인상이나 주52시간과 같은 정책부분들을 현실정에 맞춰 속도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

출처 : 충청투데이(http://www.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끝모를 '글로벌 금융위기'에 국내 금융시장이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가운데 주택건설업체들이 투자심리 위축 등을 고려해 분양 일정을 미루는 등 분양시장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

주택경기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금융시장까지 혼란에 빠져들자 회사 경영에 치명타가 될 수 있는 미분양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마련한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특히 분양이 예정된 업체들은 대책 마련에 나서는 등 향후 시장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다.

실제 대전시 동구 낭월동에서 713가구를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분양하려던 대림건설은 분양 일정을 2개월 후로 미뤘다.

고금리와 실물경기 침체 등이 맞물려 부동산 경기가 워낙 좋지 않은 상황에서 물량을 쏟아내는 데 적잖은 부담을 느낀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 동구청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이 반등하기 힘들 것으로 보고 분양 일정을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달 중순 대전 서남부택지개발지구 8블록에서 540가구를 분양할 예정이었던 신안종합건설도 분양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예기치 못한 금융시장의 혼란으로 분양마케팅 전략 변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풍림산업은 13일 열리는 대덕구 분양가심의위원회에서 대덕구 석봉동 금강엑스루타워 분양가 승인을 받고 청약접수를 할 예정이지만 청약접수 일정을 넘긴 후 나중에 무순위 청약자를 대상으로 각종 프리미엄을 제공하며 계약을 유도해 분양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지면서 부동산시장도 후폭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집값 하락세와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 여파로 부동산시장은 매수세가 사라져 극심한 거래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신규 분양시장도 시장 위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수요자들이 고금리와 대출 규제 영향으로 좀처럼 내 집 마련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매수심리가 좋지 않은 점을 주택건설업체들이 이미 파악하고 있는 상태로 일단 기다려보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박길수 기자 bluesky@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