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월평공원(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방식을 놓고 진행됐던 공론화 과정에서 끊임없이 오류가 발견되면서 신뢰성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메인01.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