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이슈]
개방형 무게…돔구장 가능성 남아
복합콤플렉스 등 외부공간도 숙제

대전 새 야구장 건립부지, 한밭종합운동장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의 새 야구장 ‘베이스볼 드림파크’의 건립방식과 외부 공간 계획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최종적으로 야구장 조성에 대한 용역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단순 야구장을 뛰어 넘은 대전의 ‘랜드마크’로 조성될 수 있을지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에 건설 예정인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2024년 말까지 2만 2000여석 규모의 야구장을 건립해 2025년에는 새로운 야구장에서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시는 야구장 건립 성공적 추진을 위해 용역을 비롯한 자문위원회를 출범하면서 대전 랜드마크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야구장 건립에 나서고 있다.

우선 시민들과 야구팬들의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구장 형태는 현재 ‘개방형’으로 무게가 쏠리고 있다.

사업실현성과 시 재정여건, 시민참여도 제고, 야구전문가 자문 등을 검토해본 결과 ‘개방형 구장이 가장 적절하다’라는 의견이 모아진데 따른 것이다.

한화이글스 구단측에서도 ‘도시 특성을 살린 개방형 구장이 적합하다’고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돔 구장 추진도 분명 선택지 하나를 차지하고 있다.

지역민들의 돔 구장에 대한 염원이 지속되고 있는 것은 물론 원도심 활성화에 근거한 지역 랜드마크를 위해서는 돔 구장은 매력적인 카드임에는 분명하기 때문이다.

결국 대전시가 예산과 다양한 계층의 여론들을 수렴해 대전에 맞는 야구장 형태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최근 구장 형태와 더불어 중요 요소로 떠오르는 것이 바로 외부공간 계획 결정이다.

시민들은 단순 야구장을 뛰어 넘는 기능의 복합콤플렉스 야구장 조성을 선호하고 있다.

최근 시에서 시민과 야구팬 등 31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야구전용시설’ 조성은 23.1%에 불과했지만, 문화와 예술 등이 접목된 ‘복합콤플렉스 야구장’은 54.6%의 선호도가 나타나기도 했다.

이에 시는 문화·여가활동이 가능한 복합시설 조성 가능성을 검토하며 실현 가능성을 타진 하고 있다.

도교돔과 같이 롤러코스터 등 익사이팅 공간을 야구장 외부 공간에 마련해 4계절 내내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시설 도입하는 안이 바로 그것이다.

여기에 보문산과 야구장 외부공간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설치 방안도 검토되고 있으며 대형마트, 호텔 등 편의시설 및 상업시설 도입도 아이디어로 실현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어찌보면 파격적인 안을 검토하는 이유로는 원도심 활성화라는 큰 명제를 해결해야 할 숙제를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갖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단순히 신 야구장 건설에만 머무는 것이 아닌 대전의 스포츠·문화·예술·관광 거점으로 확장해 지역 관광자원들과 연결시키는 종합스포츠 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을 내비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9997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대전시·한화이글스 현장점검회의

▲ 허태정 대전시장이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을 위한 현장점검을 위해 9일 오후 중구 부사동 한화생명이글스파크(한밭야구장)를 찾아 박용갑 중구청장, 김신연 한화이글스 대표이사 등과 함께 새 야구장 조성 계획과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전 야구팬의 숙원사업인 대전야구장 건립이 첫걸음을 내딛었다.

허 시장은 9일 한밭야구장에서 취임 후 첫 현장점검을 나서며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공약 이행 의지를 다졌다. 시는 이날 중구 부사동 한밭야구장에서 허 시장과 박용갑 중구청장, 김신연 한화이글스 대표이사, 김근종 시설관리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 야구장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을 위한 현장점검회의를 개최했다.

1964년에 준공 돼 54년이 지난 대전야구장은 전국에서 시설이 가장 열악한 구장이며, 주차장과 편의시설도 부족해 야구장 신축 요구가 수년 째 제기돼 왔다. 

이날 허 시장은 박용갑 중구청장, 김신연 대표이사 등과 함께 대전야구장 곳곳을 돌며 노후 상태를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한화 이글스가 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야구장을 신축해 달라는 요구가 높다”며 “야구팬들의 요구를 충족하고 지역사회 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야구장 신축 계획 및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허 시장은 “야구장 건립은 지역사회의 관심사이며 어떻게 건립됐냐에 따라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만, 상당한 예산을 소요되는 사업”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 원도심 활성화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까 고민했었고, 단순한 야구경기장이 아닌 문화와 공연이 가능하고 시민이 모여들 수 있는 시설들을 함께 넣어 복합 콤플렉스를 통해 지역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 야구장 건립을 보문산 관광개발, 원도심 소상공인 상생주차장 건설과 연계해 원도심 활성화 및 도시균형발전을 도모하겠다”며 “앞으로 야구장 조성과 관련된 이슈를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한밭종합운동장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2만여 석 규모의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조성한다. 올해 야구장 조성을 위한 용역에 착수해 내년 정부 타당성 조사를 마친 후 2024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야구장 신축과 관련해 허구연 MBC 야구해설위원은 "대전은 우리나라의 중심에 위치해 있어 나머지 9개 구단 팬들이 원정 게임 중 가장 오기 좋은 곳으로 원정 팬들로 인한 경제적 파급 효과도 상당 할 것"이라고 건립 당위성을 설명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전시가 구체적 계획을 수립해 제안하면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한 국철도시설공단과 코레일 등 철도기관이 들어설 공동사옥의 골격완성을 알리는 상량식이 30일 오후대전시 동구 소제동 공사현장 철도시설공단 이사장과 강경호 코레일 사장, 시공사와 설계사 대표,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철도기관 공동사옥 건립공사는 지난 2006년 12월 시작돼 현재 51%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내년 9월 준공 예정이다. /허만진 영상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