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작년 3449쌍 이혼중 추석 후 10월에만 374쌍
시댁 방문·차례준비등 쌓였던 감정폭발 파경불러


추석 연휴 동안 배우자에 대한 배려와 이해가 부족할 경우 파경의 원인이 되고 있다.

매년 명절이 되ㅌ면 시댁 방문, 차례 준비 등의 문제로 부부 간 갈등이 악화돼 급기야 이혼을 하는 사례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어 '명절 이혼'이란  신종용어가 생길 정도다.

◆ 명절날 싸움이 파경으로

올 7월, 장 모(36) 씨 부부는 6년간의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장 씨 집안의 맏며느리였던 김 모(33) 씨는 명절이나 제사 때가 돌아오면 음식을 차리고 궂은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늘 스트레스를 받았다. 급기야 김 씨는 지난해 추석 때 시부모 댁을 가지 않았다. 일을 해야 한다는 스트레스로 인해 도저히 시댁에 갈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이 때부터 남편과 갈등을 빚어온 김 씨는 한 번 틀어져버린 마음을 다시 회복하기 힘들었고 사소한 일도 부부싸움으로 연결됐다. 결국 이들 부부는 이혼하기로 결심하고 남남이 됐다.

◆ 부부싸움이 법정으로

결혼 10년차인 이 모(42) 씨 부부는 지난 설날 직후 이혼을 결심했다. 설날에 해묵었던 감정이 한꺼번에 터져 나온 것. 매번 명절이 돌아오면 양가 부모님들에게 용돈을 드렸는데 지난 설날에는 형편이 어려워 부인의 부모에게는 안 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아내 정 모(37) 씨는 "시댁만 부모님이냐"며 크게 화를 냈고 그동안 쌓였던 감정을 터뜨렸다.

결국 이들은 명절날 부모님께 드리는 용돈문제로 서로가 치유할 수 없는 감정싸움으로 번졌다. 이혼을 결심한 이들은 현재 법정에서 재산분할 문제로 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처럼 시댁 및 처가에 가는 문제, 고부간 문제, 차례상을 준비하면서 동서간 문제, 처가 식구들과 사위 간 갈등 등등 평소 묵혀왔던 감정까지 복받쳐 급기야 명절 직후 법원으로 달려가 이혼신청서를 제출하는 사례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대전지역 이혼건수는 모두 3449건으로 매달 평균 287쌍이 이혼을 했다. 이 중 추석 다음달인 10월에는 무려 374쌍이 이혼을 해 평균 이혼건수에 비해 무려 100건이나 급증했다.

법원 관계자는 "이번 추석에는 해묵은 감정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부부가 서로 배려하는 명절이 됐으면 한다"며 "남편은 아내의 가사노동을 분담하고 아내는 어차피 거쳐야 할 과정이라면 즐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여 이번 추석이 끝난 후에는 이혼신청 사건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성우 기자 scorpius75@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