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대전지역 여야 정당들이 논평을 통해 상대 정당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기싸움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민주당)은 2일 논평을 통해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소속 기초의원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한국당 소속 유성구의회 비례대표 A 의원이 선거에 당선되기 위해 재산신고를 일부 누락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는 등 선출직 공직자로서 자격이 심각하게 미달하는 행위를 자행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A 의원은 6·13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당시 본인 예금과 펀드 2억 6000만원과 배우자의 예금과 주식 5억 500여만원 등 8억원의 재산을 고의로 누락·신고한 혐의로 대전지방검찰청에 고발됐다”고 밝혔다.

야당들은 선관위 조사가 진행 중인 민주당 소속 김소연 대전시의원과 관련된 금품 요구 건에 대해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이날 김소연 의원 고백을 기성정치 불법적 정치자금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김 의원이 SNS를 통해 지난 지선 기간 중 정치브로커에게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고백했다”라며 “향후 대전 정치와 한국 정치에 나비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용기있는 고백”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사법당국도 이 사건에 대해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파헤치고 불법행위와 관련자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 한국당 대전시당도 논평을 통해 “선관위와 사법당국은 김 의원으로 촉발된 ‘지방선거 금품요구’ 및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에 대해 신속·철저하게 수사하길 바란다”면서 “이번 사건은 공직선거법에서 엄격히 금하고 있는 금품관련 사건으로, 깨끗해야할 선거를 혼탁하게 만든 것이다. 앞으로 재발 방지 차원에서라도 엄격하게 조사하고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 소속 시의원의 SNS로 촉발된 법위반 행위 전반에 대한 민주당의 신속한 입장 표명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1일 “청년 여성변호사 출신 시의원의 양심고백으로 시작된 이번 사건에 대해 민주당과 선관위는 1억원의 진상을 밝히라”면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1억원의 불법 선거자금과 함께 장례식장의 조의금 대납 요구, 사조직에서의 봉사활동을 요구했다고 한다”면서 “(금품을 요구했다고 알려진)선거의 달인이 A국회의원의 비서 출신이자, 문재인 대전시민캠프의 멤버였다는 의혹 또한 짙어, 불법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