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도 삼켜버린 장맛비
14∼15일 대전.충남 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하천이 범람해 하상주차장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 2대가 급류에 쓸려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15일 대전시 중구 선화동 대전천변에선 폭우로 쓸려내려온 차량 견인 작업이 펼쳐졌다.

물속에서 건져올린 차량은 폭탄이라도 맞은듯 심하게 부서진 모습이었다.

이외에도 14일 오후 10시 40분경 대전시 중구 은행동 인근 포장마차촌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24살 지모씨가 물에 휩쓸려 실종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의 수색작업이 벌어지기도 했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22일 오후 10시 40분경 대전시 중구 대사동의 한 주택가 골목길의 상수도관이 터져 긴급복구공사를 실시했다.

주택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상수도관이기 때문에 공사를 지체할 경우 막대한 손실과 주민들이 겪게될 불편 때문에 늦은 시간 이지만 공사가 진행됐다.

하지만 잠자리에 들려던 주민들은 잠을 깨우는 소음에 하나 같이 불평들을 늘어놓았다.

현장에 있던 한 주민은 "늦은 시간에 이렇게 공사를 하는 경우가 어디있냐"며 10여분간 공사 차량을 막아서기도 했다.

공사 관계자는 "이대로 방치할 경우 언제 주택의 수돗물 공급이 중단될지 모른다"며 "우리들로서도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라고 말했다.

이 공사는 11시 50분이 넘은 지금 계속 진행중이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대잠로켓 '홍상어'는?

2009.06.22 18:32 from cciTV


공중으로 발사돼 숨어 있는 적 잠수함을 공격할 수 있는 대잠로켓이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발됐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는 22일 대덕특구본부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도탄에 탑재돼 정확도와 사거리를 대폭 개선한 대잠수함유도무기인 '홍상어'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무기는 착수한 지 9년 만에 개발에 성공했으며 수직발사형 대잠유도탄으로는 세계 최고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어느 분향소 풍경

2009.05.30 10:56 from cciTV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故 노무현 前 대통령 추모곡 '바보연가'
작사·작곡 - 송앤라이프(윤민석)
편곡 - 김수진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노무현 전(前) 대통령의 서거를 추모하는 추모제가 대전 중구 서대전시민광장에서 조문객 1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제에 참가한 조문객들은 모두 한 손에 촛불을 든 채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했다.

이날 추모제는 갑자스레 서거한 노 전 대통령의 명복을 바라는 지역민들의 마음을 담아 지난 26일 결성된 노 전 대통령 대전추모위원회가 마련한 것이다.

추모제는 원불교 대전교구의 천도제를 시작으로 열음굿, 추모영상 상영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영상이 상영되자, 영상을 지켜보던 많은 조문객들은 눈가에 눈시울을 붉혔고 일부 조문객은 눈물을 하염없이 흘리기도 했다.

김 모(48) 씨는 “노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니까 흐르는 눈물을 감출 수가 없다”며 “하지만 우리 가슴 속에는 항상 노 전 대통령이 살아 계실 것”이라고 흐느꼈다. 또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추모시 낭송과 추모노래 공연 등이 이어지면서 조문객들의 마음은 더욱 무거워졌다.

이 모(63·여) 씨는 “서대전시민광장에 분향소가 세워진 지난 24일부터 하루에 한 번 씩 이곳을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며 “올 때마다 갑자기 서거하신 노 전 대통령의 생각이 떠올라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처럼 많은 조문객들이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며, 서거를 애도하고 있다. 분향을 하기 위해 줄을 선 조문객들의 행렬이 서대전시민광장을 에워싼 것도 모자라 중구 대사동 농협 충남본부까지 이어진 것.

또 분향하려는 조문객들 중에는 환자복을 입은 환자까지 섞여 있어 남녀노소 누구를 불문하고 모두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슬퍼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대전추모위원회 관계자는 “대전 시민들의 추모 물결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며 “한국사회의 고질적인 권위주의와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노력한 노 전 대통령의 명복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진환·이성우 기자
동영상=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 닷새째인 27일 전국적으로 추모인원이 300만이 넘은 가운데 대전시청 북문 앞에 차려진 분향소에도 추모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이날 분향소엔 대전국립현충원에서 치러진 마지막 여성광복군 전월선 여사의 안장식 참석차 대전을 방문한 손학규 민주당 상임고문이 찾아 조문하고, 민주당 선병렬 대전시당 위원장을 만나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손 상임고문은 "커지는 추모 열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얼마나 사랑을 받았는지 다시 보게된다."며 "노 전 대통령의 못 이룬 꿈을 제대로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구속된 지 47일 만인 26일 오후 4시 20분 보석으로 풀려난 강금원(57) 창신섬유 회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눈물을 흘렸다.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초췌한 모습에 검은색 양복과 넥타이 차림의 강 회장은 기다리던 취재진이 심경을 묻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3


2009 미스코리아 대전·충남선발대회를 하루 앞둔 7일 대전 대덕대학에서 막바지 연습을 하고있는 예비 미스코리아들을 찾아가봤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



영상으로 배우는 야구의 기본상식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