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09 대전유성관광특구…가뜩이나 힘든데 가짜뉴스 까지

메인01.jpg
▲ 사진 = 대전유성관광특구 전경. 충청투데이 DB

대전유성관광특구에 위치한 호텔들이 난데없는 ‘폐업설’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근 대전 ‘유성호텔’이 때 아닌 폐업설에 휘말리며 애꿎은 피해를 겪은데 이어 ‘레전드호텔’마저 폐업설이 흘러나오면서 관광특구에 위치한 호텔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호텔리베라 유성’과 ‘유성 호텔아드리아’가 문을 닫자 주변 호텔들이 때 아닌 폐업설에 휘말리고 있다. 침체의 늪에 빠져있는 유성온천 관광특구에 위치한 호텔들은 현재 건재하고 있지만 폐업이라는 근거없는 악성루머가 돌며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이다.

앞서 유성호텔의 경우 호텔 예약실을 통해 폐업과 관련한 문의 전화가 빗발치거나 호텔 사우나 연간 회원권을 환불해달라는 요구를 받는 등 폐업설에 난처한 상황을 겪은 바 있다. 유성호텔의 폐업설은 악성루머로 판명났지만 이 같은 피해가 또 다른 곳에서 생겨나고 있다.

관광특구 중심에 자리잡은 ‘레전드호텔’이 폐업설부터 매각설까지 제기되고 있는 것. 레전드호텔 관계자는 “올초부터 일각에서 우리호텔이 문을 닫는 것이 아니냐는 폐업과 관련한 이야기가 생겨나기 시작했다”며 “이미 우리 호텔은 내년도 결혼이나 연회 등 예약을 잡고 있는 상황에 폐업이라는 말은 전혀 근거없는 소리”라고 사실이 아님을 일축했다.

이 같은 악성루머들은 호텔리베라유성과 호텔아드리아 등 관광특구에 위치해 있던 주요 호텔들이 문을 닫으면서 집중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호텔업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악성루머의 근원지로 ‘부동산 브로커’들을 추측, 손 꼽고 있다.

실제 유성관광특구는 도시형생활주택이 들어서는 계획이 잇따라 발표되는 등 부동산 열풍이 불고 있는 지역이다. 업계에선 대전지역 관광산업의 몰락으로 관광특구 일대가 쇠퇴하고 있는 사이 부동산 브로커들이 해당 지역에서 활개를 치고 다니며 좋은 부지에 위치한 호텔들을 매입해 주거시설을 짓기 위한 편법을 사용 중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레전드호텔 관계자는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서기 좋은 위치라는 명목으로 관련 브로커들이 호텔부지를 매입하기 위해 접촉했던 사례가 종종 있었기 때문에 이들이 악성루머를 퍼뜨리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며 “레전드호텔은 건재하다. 앞으로 근거없는 소문을 내고 다니는 것을 적발하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