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책 강화후 아파트값 상승 

메인01.jpg
▲ ⓒ연합뉴스

#. 전세 재계약이 5개월 남은 직장인 황인호(34·대전 중구) 씨는 주말마다 공인중개사무소 방문에 여념이 없다. 매매던 전세던 매물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다보니 직장과 멀고 계획에도 없던 아파트로 눈길을 돌려야 하는 상황이다. 그는 “갭투자자들의 성황으로 입주시점에 난항을 겪고 있다”며 “부동산 가치로 주목받는 아파트마다 갭투자자들이 찜해놓았다는 공인중개사들의 발언에 기가 찰 정도”라고 토로한다. 

고강도 부동산대책 이후 투자자들이 대전으로 몰리고 있다. 이는 지난달 정부의 현미경 부동산 규제 대상지역에서 대전지역이 빗겨가면서 각종 개발호재가 잇따르는 자치구별 대표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이 아파트 열쇠를 찜하며 집값 상승을 유도하고 있다.

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대전지역 아파트 값은 0.8% 상승했다. 이는 올해 9개월간 수치로, 지난해 1년간 0.94% 상승한 점을 감안하면 꽤나 빠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안그래도 높은 매매가를 형성하고 있는 유성구와 도시정비사업 활황세에 접어든 중구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심지어 타 광역시 갭투자자들을 비롯한 고액자산가(큰손)들이 부동산 투자 가치가 있는 단지를 무더기로 계약함으로써 안그래도 높은 매매가를 높이고 있다는 업계의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실제 봉명동, 죽동, 노은동, 도룡동 등을 기반으로 꾸준한 매매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유성구의 경우 도안신도시 광풍에 이은 각종 개발호재 청사진까지 그려지면서 최근 갭투자자들로 인한 아파트 매매 품귀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도안호수공원 3블럭과 연말 분양 예정인 상대아이파크(도안2-1단계) 분양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엑스포재창조 사업, 가족형 온천테마파크 조성 등 개발호재 여파로 투자자들의 선호도 1순위 지역으로 분류되는 유성구는 지난달에만 봉명동에서 타 지역 거주자 A씨가 본인명의로 시세 대비 저가매물 아파트 4채를 매입, 도룡동에서 B씨가 2채를 매매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 중구도 마찬가지. 옛 도청부지 활용방안, 베이스볼 드림파크 추진 등과 같은 개발호재와 도시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의 선방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각종 상권이 밀집한 중구 센트럴파크와 대전센트럴자이(1·2단지), 목동 더샵의 경우 지난 7월 이후부터 34평형 저층·로얄층을 중심으로 이른바 큰손(타지역 투자자)들의 매매계약 움직임이 포착, 매매가 상승이 진행중이다. 심지어 일부 월세를 제외하고 수요가 높은 26~35평형의 매매·전세는 내년 상반기 이후에나 집구경을 할 수 있을 정도다.

상황이 이러하자 전문가들은 대전지역이 자치구마다 개발호재로 가격 상승의 여지가 있다보니 외지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지만 금리 인상 조짐 등 대외적 여건으로 부동산 시장이 위축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한국감정원 한 관계자는 “대전지역이 분양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각종 개발호재가 잇따르면서 특정 자치구를 중심으로 갭투자자들이 아파트 매매에 나서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수치상으로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단순히 이러한 현상만으로 대전지역이 투자의 메카로 자리매김 했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기 때문에 지속적인 지역 부동산 시장 체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