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문의↑ 인근 아파트시장 활기

슬라이드뉴스1-도안3블록.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도안 갑천친수구역 3블록 분양이 임박하면서 수요층의 움직임이 분주해지고 있다.
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도안호수공원 3블록 분양이 가시화되면서 지역 분양 시장 열기도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토지가격과 건축비용 등을 토대로 도안호수공원 3블록의 평당 분양가가 1050만~1100만원 선으로 형성될 것이라는 업계의 분석이 이어지면서 대출관련 문의를 위해 시중은행을 방문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실제 올해 1분기 기준 인근 아파트 평당 분양 시세는 △도안아이파크(1258만원) △도안7단지예미지(1254만원) △양우내안애레이크힐(1186만원) △도안2단지베르디움(1140만원) △도안린풀하우스(1146만원) △도안베르디움(1040만원) △도안13단지예미지(1028만원) 등으로 형성돼 있다.

이처럼 도안호수공원 3블록 평당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낮게 형성될 것으로 분석되자 대출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A시중은행 대전충청본부의 경우 도안호수공원 3블록 관련 신용대출 및 국가정책지원자금 상담 문의가 지난달 대비 4배 이상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 A시중은행 대출업무 담당 계장은 “비대면 대비 대면방식을 선호하는 대출업무의 특성상 고객마다 지점을 방문해 현재 보유자산에 대한 추가적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상한선과 금리에 대해 묻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무엇보다 기존보다 강화된 금융정책(대출규제 강화)에 대한 세부적인 질의가 많아지졌다”고 말했다.

더불어 반사이익을 기대하는 수요층의 인근 아파트 매매문의도 늘면서 얼어붙은 매매시장에도 서서히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도안 부동산 시장은 수요자들마다 프리미엄이 많이 오른 도안 기존 아파트 매수를 포기한 채 신규 분양 아파트 청약에 몰두함으로써 침체기를 맞아왔다.

그러나 도안호수공원 3블록 물량이 특별공급으로만 취중돼 일반분양의 당첨확률이 낮아지면서 반사이익을 노리는 수요층들이 인근 아파트 매매시장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 올해 1월 서구 도안동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는 40여건의 거래량을 기록, 서서히 감소세를 보이다 4월 경 20건 이하로 줄었지만 지난달 30건 이상 집계되면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업계의 전언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심지어 지지부진한 거래를 보여왔던 도안 엘드수목토(84.9884㎡·3층)의 경우 지난달 말 2억 9500만원에 거래됐으며, 도안리슈빌(84.9455㎡·32층 탑층)도 5억 4500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이와 관련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도안호수공원 3블록 분양일정에 맞춰 견본주택도 오픈하겠다는 계획이 나오면서 주변 환경이나 청약조건 등 각종 문의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그동안 침체됐던 인근 아파트 부동산 시장도 서서히 꿈틀거리고 있어 이달 말까지는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안호수공원 3블록은 특별공급 1120세대, 일반분양 642세대 등 총 1762세대가 공급되며, 전용 85㎡ 이하 1329세대, 85㎡ 초과 433세대로 조성된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