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지 47일 만인 26일 오후 4시 20분 보석으로 풀려난 강금원(57) 창신섬유 회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눈물을 흘렸다.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초췌한 모습에 검은색 양복과 넥타이 차림의 강 회장은 기다리던 취재진이 심경을 묻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허만진 영상기자 hmj1985@cctoday.co.kr

Posted by 충투영상 트랙백 0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