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계가 지난 정권에서 임명된 기관장들의 교체 바람에 휘청이고 있다. 최근 다수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기관장이 줄줄이 중도 낙마하면서 정치적 성향과 다소 거리가 먼 과학계까지 '코드인사'에 휘둘린다는 비판적 시각도 적지 않다.

10일 출연연 등에 따르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질연) 신중호 원장이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임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비정규직 전환과 직원 채용 과정 등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2016년 9월 취임한 신 원장은 퇴임까지 1년 6개월 정도 임기가 남은 상태다. 지질연 한 관계자는 "안팎에서 사임 의견을 전달했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아직 정확하게 사표를 냈는지, 처리가 됐는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임기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원장은 전날 임기 2년을 남긴 채 퇴임식을 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KISTEP은 과학기술 분야 정책 자료를 발간하고 기술 예측·수준 조사 등을 수행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기관이다. 임 원장의 퇴임 배경에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지속적인 사퇴 압박을 받았다는 얘기가 공공연하게 들린다. 전 정부 때 임명된 후 석연찮게 중도 낙마한 출연연 기관장은 또 있다. 지난 2월에는 장규태 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이 돌연 사임했고, 지난달에는 조무제 전 한국연구재단 이사장도 임기 절반 이상을 남긴 채 스스로 물러났다. 이들은 모두 개인적인 이유를 들어 자진 사퇴했지만, 정부의 지속적인 퇴진 압력을 견디지 못해 퇴임했다는 것이 출연연 안팎의 견해다.

이런 의심의 배경에는 중도 낙마한 기관들 모두 지난해 말부터 국무총리실과 과기정통부의 감사를 받아왔다는 점이다. 현재 원장이 공석인 기관은 공모 절차를 거쳐 신임 원장을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출연연 한 인사는 "정권에 따라 수장도 바뀌는 게 관행처럼 여겨지지만 국가적 차원의 연구를 진행하고 전문성과 장기간 안정적인 운영이 필요한 과학기술계 수장을 손바닥 뒤집듯 교체한다는 것은 다소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