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7일 국회에서 표류 중인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해 “하루빨리 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첫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정치라는 것이 모두 국민을 위한 것인데, 이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 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신설 직위임에도 정부조직법 개편안의 미처리로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언급하며 “정부조직법 개편안이 통과되지 못해 안보 분야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할 분이 참석하지 못한다는 것이 정말 걱정스럽고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제가 융합을 통해 우리 경제를 살리기 위한 핵심과제로 삼고 있는 미래창조과학부도 지금 통과가 안 되고 있다. 하루빨리 국회에서 통과시켜 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이병욱 기자 shada@cctoday.co.kr

신고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주소 :: http://blog.cctoday.co.kr/trackback/24219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