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1-태풍솔릭북상.jpg
▲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열린 제19호 태풍 솔릭(SOULIK) 현황 및 전망 브리핑에서 태풍 경로가 국가기상센터 종합관제시스템 모니터에 표시되고 있다. 기상청은 19호 태풍 솔릭이 북태평양고기압의 남쪽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서북서진해 오는 22일 밤 제주도 부근을 지나 23일 새벽에 전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한반도를 향해 돌진하는 제19회 태풍 ‘솔릭’은 오는 23일 충청권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남부 해상에서 한반도로 북진 중인 솔릭은 강한 중형급 태풍인 만큼 적잖은 피해가 우려된다.


20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태풍 솔릭이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140㎞/h)을 유지하며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780㎞ 부근 해상에서 14㎞/h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향후 태풍 솔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남쪽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서북서진하고, 22일 밤제주도 부근을 지나 내륙을 향해 북상할 전망이다. 오는 23일 새벽 전남해안에 상륙한 태풍은 한반도 전역에 강한 비바람을 뿌릴 것으로 예측된다.

태풍은 내륙을 지나면서 세력이 급격히 약해졌다가 대기 상층의 강풍을 만나 이동속도가 빨라져 23일 밤부터 24일 새벽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는 22~23일 전국적으로 최대순간풍속 20~30m/s(72~108㎞/h)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 기간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남해와 서해를 중심으로 5~8m의 매우 높은 파고가 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세종·충남지역에도 오는 24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산사태 및 지반 붕괴 등 각종 재해를 줄이는 데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북상하기 전인 오는 22일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확장함에 따라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