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주장… SNS서도 언급 “수사후 은폐·왜곡… 또다른 고통”
슬라이드뉴스2-김소연.jpg
▲ ⓒ연합뉴스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밝힌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지난 선거 당시에 벌어졌던 은밀하고 불법적인 거래의 민낯이 점차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김 의원은 20일 가진 두 번째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 기간 중 박범계 의원 측근들의 성희롱과 갑질이 이어졌고, 금품요구 폭로 이후에는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월 23일 오후 5시경 대전 둔산동 한 커피숍에서 박 의원과 측근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 사람이 (저에게)'세컨드'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 의원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혼내실 줄 알았다. 하지만 저를 처음 만날 당시 함께 있던 사람들 이름을 거론하면서 그냥 넘어갔다"며 "그 말(세컨드)에 큰 충격을 받아 머리를 짧게 잘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세컨드', '신데렐라' 등의 소리를 들을 때마다 수치심을 느꼈고 정신적 고통도 컸다"고 덧붙였다. 

성희롱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는 기자의 물음에 김 의원은 "예전에 내 SNS에 올렸다. 그것을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8월 자신의 SNS에 올린 장문을 글을 통해 '기사를 각색해 픽션을 한번 써봤습니다'는 말과 함께 카페에서의 일을 상세히 설명했다. 금품요구건을 폭로하기 전이라는 점을 감안해 '픽션'이라는 말을 썼지만, 당시 자신이 겪은 일과 감정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글에서 김 의원은 "지금도 또렷이 기억난다. 난생 처음 여성으로부터 남성과의 관계에 대한 검증을 받기 위해 긴장된 마음으로 카페에 앉아 있던 그날을"이라며 "'여성 인권을 지켜왔다고 외치며 그 경력으로 이 자리까지 나온 사람이, 이렇게 이중적으로 여성 인권을 짓밟고 성적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을 하실 수 있는 겁니까!'라고… 온몸으로 성희롱의 고통을 울부짖었어야 하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가 자신에게 갑질을 했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그는 "박범계 의원은 금품요구, 성희롱, 갑질에 대해 직접 관계가 있거나 최소한 알고 있으면서도 침묵했다"며 "저는 운 좋게 공천을 받았으니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하는 데, 이의를 제기하는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이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박 의원 측근들이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금품요구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에 협조하면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다렸지만, 수사가 진행되는 사이 박 의원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왜곡하려고 시도해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반성과 사과보다는 힘과 조직으로 저를 정신에 문제가 있는 사람 또는 거짓말쟁이로 매도하는 것을 더 이상 인내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