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드루킹' 사태로 불리는 댓글 조작 사건이 발생하면서 포털의 댓글 문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댓글 조작 과정에 반복 작업을 하는 일종의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를 막지 못했다는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다.

최근 검찰이 구속기소한 파워블로거 '드루킹'은 614개 포털 아이디를 활용해 뉴스 댓글에 '공감'을 클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는 수백 개 아이디로 포털 사이트에 로그인한 뒤 자동 댓글을 쓰거나 공감 클릭 기능을 가진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 = 아이클릭아트 제공

문제는 대다수 국민이 뉴스를 보는 포털 사이트에서 공공연하게 댓글 조작이 이뤄졌는데도 포털 업체가 이를 제재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현재 네이버 등 포털 업체는 뉴스에 일정 수 이상 댓글을 쓰는 사용자들에게 문자인증을 거치도록 했지만, 이 방법도 매크로 프로그램 변형을 통해 언제든 무력화가 가능하다.

보안기술 관련 전문가들도 댓글 조작 등을 막는 것보다 오히려 뚫는 게 더 쉽다는 데 공감한다.

다양한 방법으로 겹겹이 보안 기술을 적용하더라도 여러 경로를 통해 공격이 들어오거나 취약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노리기 때문에 원천 차단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어떤 방법으로든 조작 가능성이 존재하고 여론 조작 공간으로 악용되면서 포털 댓글 서비스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일각에선 댓글 실명제 도입이나 아예 폐지하자는 주장도 제기된다. 하지만 일방적인 폐지 또는 규제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거나 건전한 여론 형성에 방해가 된다는 점에서 숙고해야 한다는 입장도 맞선다.

때문에 이미 뉴스를 보거나 검색을 하는 포털 활용 자체가 국민의 일상이 된 만큼 포털 업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선행돼야 하며, 조작 행위자에 대한 법적인 처벌도 강화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송중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 박사는 “현재 다수의 댓글을 쓰는 아이디나 접속 아이피 주소를 차단하는 방법이 사용되지만, 언제든 이를 우회하는 방법이 존재하는 만큼 포털 업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변조를 하거나 조작하는 행위자의 구체적 처벌 규정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 박사는 “다수 댓글을 조직적으로 올리는 행위를 해킹이라고 볼 수는 없지만, 최근 해커들의 불법적인 침입이나 사이버 침해공격을 탐지해내는 다수의 기술이 개발되고 있다”며 “사이버공격은 사실상 원천 차단 자체가 힘들고 얼마나 빠르게 방패를 만들어 내느냐가 관건이란 점에서 댓글 조작 역시 사이버 보안 측면에서 접근해 적극적인 차단 기술 개발이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