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 세종 이전 감소 영향

메인01.jpg

아파트 전세시장에서 대전과 세종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전국적으로 전세시장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세종은 기조를 함께하는 반면 대전은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기준 대전지역의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은 전남(0.07%), 전북(0.06%), 제주(0.05%)에 이어 서울과 동일한 수치인 0.04%를 기록했다.

반면 세종시는 -0.45%로 2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 전국에서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이처럼 세종시 전세가 하락기조는 방학 이사철 시즌에도 불구하고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이 증가하면서 공급이 확대된 점이 궤를 같이하고 있다.

더불어 세종시로 편입하려는 공무원 등 직장인들은 물론 대전에서 이전 수요가 예전같지 않으면서 공급대비 수요가 부족한 점도 한 몫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이달 세종시의 입주물량은 더 하이스트 1417세대와 중흥S클래스 센텀시티 370세대(2-1생활권), 세종베아채 331세대(3-1생활권) 등 총 2118세대로 광역시 가운데 부산시(4799세대)를 제외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대전지역의 상황은 다르다. 신규 입주 아파트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수요대비 공급이 부족한 현상이 이어지면서 소폭이지만 전세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세종에 신규분양 받기 위해 우선 전세를 택해 이사하는 수요가 끝물에 접어들면서 세종으로의 유출이 상대적으로 줄어든 것도 한 이유로 지목되고 있다.

안정적인 주변 인프라와 질 높은 교육환경 또한 대전에서 세종으로의 이동을 억제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최근 신규 분양시장의 높은 인기와 함께 올 한해 분양 예정인 도안 호수공원 3블록과 도안 2단계 도안아이파크 2차에 대한 분양 기대감도 전반적인 부동산 가격을 상승시키는 한 축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지역 부동산 업계는 당분간 대전과 세종의 아파트 전세가는 비슷한 흐름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내달 세종에 3000여 세대의 입주 물량이 쏟아지는 가운데 전세가 하락세는 이사 수요가 많아지는 봄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며 “반면 대전지역은 신규 입주 아파트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데다 전세 수요자들을 중심으로 더 이상 세종이 답이 아니라는 의견들이 흘러나오면서 대전 전세시장의 가격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