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싣는 순서

1.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구장
<2> 신설 야구장의 장점
3. 누가 나서야 하나


▲ 사진 = 충청투데이 DB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등 최근 몇 년 새 문을 연 신축 구장들은 팬들의 만족도가 높고, 관람 환경 역시 타 구장에 월등히 앞선다.

가장 최근인 2016년 문을 연 라이온즈파크는 관중석이 대폭 늘었다. 기존 대구구장이 1만석이었던 것에 비해 라이온즈파크는 2배가 넘는 2만4000석이다. 늘어난 관중석은 결국 관중수 급증으로 이어졌다. 2015년 삼성은 총 52만 4971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정규리그에서 5년 연속 1위에 올랐던 2011~2015년의 경우 평균 전체 관중수가 50만 7001명이다.

새 야구장이 문을 연 2016년 전체 관중수는 85만 1417명으로, 1년전보다 무려 62%나 늘었다. 경기당 평균으로 봐도 2015년은 7291명이었지만, 2016년 1만 1742명으로 경기 때마다 과거 대구구장 만원관중수인 1만명 이상의 팬들이 라이온즈파크를 찾았다. 당시 삼성 라이온즈 성적이 곤두박질 쳤지만 입장 관중이 더 늘어나며 신 구장 효과를 여실히 증명했다.

광주에 새롭게 들어선 기아 챔피언스필드도 팬들 사이 아주 좋은 야구장으로 손꼽힌다. 우선 전국에서 관중석이 그라운드에 가장 가깝다. 관람 편의를 위해 의자 크기와 간격도 넓어졌다. 내야석 각도가 16도로 편안한 시야감을 주며, 개방형 중앙통로를 도입해 관람객이 화장실과 매점 등을 이용하면서도 경기관람이 가능하다. 화장실, 편의점, 장애인석 등 각종 편의시설도 부족함이 없다.

기아도 신 구장 효과를 톡톡히 봤다. 무등야구장을 사용하던 2009년에는 경기당 평균 8818명의 관중이 찾았으나, 새 야구장을 사용한 지난해 경기당 1만4234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챔피언스필드 개장과 함께 원정팬이 늘어나면서 지역 경제 파급효과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 광주전남연구원 김광욱 책임연구위원이 챔피언스필드의 외래 방문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분석결과, 야구장 방문객의 59.4%가 경기종료 후 광주에서 숙박을 하고 돌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1회 관람시 지출비용은 20만원대(44.7%), 10만원대(34.7%), 30만원대(14.7%)이었고, 경기관람 전이나 후에는 광주 관광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0대는 5·18유적지(29.6%)를 1순위로 꼽은 반면 20대는 동명동(17.9%), 충장로(16.4%), 1913송정역시장(14.9%) 순으로 광주 관광지를 방문했다.

챔피언스필드 원정 응원 온 조성길(36·충북 청주) 씨는 “대전구장과 좌석이 다르고 팬들을 위한 편의 시설이 많다”며 “원정 응원을 갈 때마다 우리 지역에도 시설 좋은 야구장이 들어서야 한다는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