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임기 내에 과학비즈니스벨트가 성과를 거두려면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제격이다.”

박성효 대전시장이 13일 이명박 대통령의 충청권 공약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입지와 관련, 대덕연구개발특구 중심의 구축안을 내놓고 정부 압박 행보에 나섰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편경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추진지원단장을 만나 “연구개발성과를 사업화하고 비즈니스로 연결시키는 문제는 과학벨트가 아니더라도 국가적 과제로 집중 추진할 일”이라며 “돈을 적게 들이고 시간을 아끼려면 대덕특구 외에 마땅한 곳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통령께서 임기 내 성과를 거두려면 당초 행복도시의 기능을 보완하려는 구상대로 과학벨트를 대덕특구 중심으로 조성해 행복도시와 오송·오창을 연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대통령께서 지역공약으로 과학벨트를 발표하고 이제와서 공모형태로 추진되는 것에 대해 충청권의 우려가 대단히 크다”며 “당초 약속대로 진행하는 게 좋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타 지역에서는 대덕특구가 너무 많이 가져갔다고 한다. 35년간 30조 원이 투자됐다. 하지만 그 100배, 1000배의 부가가치를 국가 전체적으로 창출한 곳이 바로 대덕”이라며 “과학 가지고 나눠먹는 것 봤느냐. 과학은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다. 국내 1등 제대로 키워야 세계 1등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편 단장은 “아직 과학벨트에 대한 개념이 덜 잡힌 게 사실이다. 입지에 대해 미리 얘기를 꺼내는 것 자체도 상당히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출연연구기관들의 의견을 많이 듣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달 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추진지원단을 공식 발족시켰으며, 과학기획팀, 공간조성팀, 비즈니스기획팀 등 3개팀 15명으로 구성됐다.

김경환 기자 kmusic7@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