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원더우먼, 그대는 바로 아·줌·마!'

미국발 금융위기로 경제가 흔들리며 가정의 CEO(최고경영자)인 주부의 어깨가 처진다. 중국에서 불어닥친 멜라민 파동은 식탁의 안전을 책임진 주부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힘겨운 일상을 때론 억척스럽게, 때론 넉넉한 미소로 넘기며 모든 어려움을 슬기롭게 헤쳐온 우리의 '아줌마'들이여…. 그대들을 위한 한마당 축제의 장에서 희망찬 내일을 열어갈 생기와 활력을 충전하자!


행사일정 보기

#. '2008 아줌마 대축제'가 오는 16일 대전 중구 안영동 농협대전농산물유통센터에서 신명나는 개막 팡파르를 울린다.

신토불이(身土不二)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우리 농수축산물 큰 잔치와 여성들의 끼를 발산하는 각종 체험 프로그램으로 각광받으며 해마다 가을을 풍성하고 화려하게 수놓아온 아줌마 대축제가 '부귀영화(富貴榮華)-누려라 아줌마!'를 주제로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펼쳐진다.

충청권 최대신문 충청투데이가 주최하고 대전광역시, 충청남도, 충청북도,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aT센터(농수산물유통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토바우, 농림수산식품부, 삼성전자, TJB 등이 후원하는 아줌마 대축제는 맛있는 축제, 재미있는 축제, 유익한 축제, 참여하는 축제로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축제로 자리매김했다.

#. 이번 축제의 주요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16일 오후 2시 김정선 노래교실이 개막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오후 3시 성대한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이 거행된다.

4시에는 트롯계의 큰 언니 현미와 '사랑의 밧줄'의 김용임, 오사랑, 레인보우 등이 흥겨운 축하공연을 펼치고, 6시 30분 '골든 빅밴드 김경철과 함께하는 가을밤 색소폰 향연'이 관객들을 깊어가는 가을밤의 낭만으로 초대한다.

   

개막 이틀째인 17일에는 오전 11시 대전대 아동교육상담학과 박성옥 교수의 '부모와 자녀의 성격 궁합 알아보기' 초청강연이 마련되고, 낮 12시 20분 우리농산물 경매, 오후 2시 주체할 수 없는 끼로 무장한 킹·왕·짱 아줌마를 가리는 '아줌마 스타퀸' 예선이 열린다.

5시 아줌마 이벤트에 이어 7시부터 '장난감 병정'의 박강성과 춤추는 전자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블루비, 최성언, 주부밴드 까치소리 등이 출연하는 낭만콘서트가 은은한 가을의 정취를 더한다.

사흘째인 18일에는 오전 11시 아줌마 이벤트, 낮 12시 20분 우리농산물 경매, 오후 1시 30분 1등 100만 원을 비롯 총상금 220만 원을 놓고 열띤 경쟁을 펼치는 '아줌마 스타퀸' 본선, 3시 'M-Club 대전지부 2008 페스티벌'이 진행되고, 6시 영원한 오빠 남진과 나몰라패밀리, 김혜영, 써니, 진요근 등이 출연하는 아줌마 열린음악회가 환상의 무대를 선사한다.

폐막일은 19일은 오전 11시 아줌마 팔씨름대회, 낮 12시 우리농산물 경매, 오후 1시 아줌마들의 재치를 엿보는 '골든벨을 울려라'에 이어 오후 2시 행운권 추첨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 행사장에는 대전 5개 구와 충남·북 각 시·군 특산품과 충남 명품 한우 브랜드 '토바우'를 비롯 충청권에서 생산된 각종 우수 농수축산물을 선보이는 대규모 장터가 조성돼 중국산 저질식품으로 인해 야기된 먹거리 불안을 말끔히 날려준다.

또 네일아트, 손마사지, 파라핀 등의 뷰티체험관, 페이스페이팅, 공예체험코너 등이 운영되며 우수 중소기업 제품홍보관도 설치된다.

주최 측은 행사장 부스에서 판매하는 우리 농수산물 구매객들에게 경품추첨권을 지급, 추첨을 통해 다양한 선물도 증정한다.

김장식 충청투데이 문화사업국장은 "아줌마 대축제는 아줌마들이 사회 전반에서 중심이 되는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을 위해 기획된 축제의 장"이라며 "우리 농축수산물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일깨우는 계기로서도 그 의미가 매우 남다르다"고 말했다. 문의 042-380-7076∼7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
   


 남진·현미·박강성 열정의 무대 유진박·나몰라패밀리 등 줄줄이

'우와! 아줌마 대축제에는 별(★) 볼 일이 많구나∼!'

2008 아줌마 대축제에는 국내 가요계를 대표하는 유명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최고의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에 이어 아줌마 대축제를 다시 찾은 '님과 함께'의 주인공 남진을 비롯 70대에도 활기찬 젊음을 발산하는 '밤안개'의 현미, 미사리의 서태지로 불리는 '장난감 병정', '내일을 기다려'의 박강성, '사랑의 밧줄'에 이어 '내 사랑 그대요'를 히트시킨 성인가요계의 라이브 여왕 김용임이 축제를 기다리는 여심(女心)을 설레이게 하고 있다. 또한 천재적인 전자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의 감각적인 퓨전 선율, 놀라운 음악 실력으로 가요계 평정에 나선 개그 삼총사 나몰라패밀리의 개성있는 무대, 대전이 낳은 효자가수 진요근, 귀순가수 김혜영, 재즈가수 블루비도 아줌마 대축제를 찾는 이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안겨줄 것이다. 최 일 기자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