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34]
대선주자들 중원전쟁 불가피
안희정 충남지사 지지층 표심이동 촉각

메인01.jpg
▲ ⓒ연합뉴스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출을 끝으로 ‘장미대선’이 5자구도를 갖춘 가운데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충청권 표심의 향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역대 모든 대선에서 충청권 표심을 차지한 후보들이 청와대 입성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대선후보들의 치열한 중원 전쟁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목되는 부분은 본선 진출에 실패한 후보들의 지지세력이 어떻게 헤쳐모이냐는 것이다.

같은당 소속 대선후보로 움직일 가능성이 가장 높기는 하지만, 이번 경선이 당원만이 아닌 국민경선으로 치러졌다는 점에서 장담할 수는 없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가장 큰 관심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층이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경선에서 안 지사가 차지한 36.7%의 행방에 따라 최소한 충청권에서만큼은 후보들간의 희비가 엇갈릴 수 있다.

여론조사 결과만을 본다면 같은당 문재인 전 대표보다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에서 무게가 실린다.

민주당 경선이 초반부터 문 전 대표에게로 기울면서 안 지사의 지지율은 급격히 하락한데 반해, 같은 기간 안 전 대표의 지지율은 안 지사의 지지율 하락 폭만큼 상승했다.

안 지사의 지지층, 특히 중도·보수층 지지자들이 성향이 비슷한 안 전 대표에게로 이동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반해 당내 충청권 경선에서 15.3%를 얻었던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층은 ‘적폐청산’을 내세웠던 문 전 대표에게 이동할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들의 지지층 이동을 제외한다면 현재까지는 문 전 대표가 앞선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기본적으로 충청권 민주당 지지층이 국민의당에 비해 두텁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충청권 전체 지역구 국회의원 27석 중 절반인 13석을 차지하고 있는 데 반해, 국민의당은 한 석도 보유하지 못했다.

충청권 지방의원 역시 사정은 비슷해 지지세력에서만큼은 민주당 문 전 대표가 압도적이다.

하지만 안 전 대표에게는 ‘후보단일화’라는 카드가 남아있다.

안 전 대표가 바른정당나 김종인 대표 중심의 제3지대 혹은 자유한국당과의 후보단일화에 성공한다면 충청권 중도·보수층의 지지층까지 끌어안을 수 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현재 지지세력 규모나 그동안의 여론조사를 본다면 문 전 대표가 유리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경선이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대선에는 ‘연대론’과 탈락한 경선후보 지지층의 이동 등 많은 변수가 남아 있는 만큼 장담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명한 것은 매번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던 충청 표심을 잡기 위한 후보들의 치열한 경쟁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