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위원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08 충북지역 'KTX 세종역 저지·오송역 위상 확보' 투트랙 전략

세종역 신설저지특위 첫 회의, 민관 여론 조성·정치권 지원 “타 지역과 세대결 지양해야” 
메인01-위키백과.jpg
▲ 오송역 전경 =사진 출처 위키백과

충북지역에서 KTX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다각도 전략이 펼쳐지고 있다. 민관이 신설 반대 여론을 조성하고 정치권이 이를 측면 지원하고 있다. 

충북도의회가 구성한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8일 첫 회의를 열어 오송역 발전방안과 충북선 고속화사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위는 오는 2020년 6월 30일까지 활동할 예정이다. 오송역 활성화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최근 정치권의 화두인 KTX 호남선 직선화와 세종역 신설 저지에 방점을 찍고 있다. 

이런 분위기는 도의회 내부에서도 감지됐다. 전날 이상식 도의회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호남의원들의 주장은 당혹스럽다. 정치적 주장에 불과해 특위는 논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신중하게 접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남지역 의원들이 언급한 ‘호남선 직선화’를 우회적으로 비난한 셈이다. 도의회는 청주시의회와의 협력도 약속했다. 이 대변인은 “시의회 특위와 연석회의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오송역이 있는 청주시의회도 지난달 26일 ‘KTX 세종역 신설 반대 특별위원회’를 꾸렸다. 여야 의원 13명이 세종역 신설 저지 활동에 들어갔다. 충북 국회의원들도 KTX 분기역인 오송역의 위상과 기능 저하 등을 이유로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고 있다. 호남 정치권이 제안한 단거리 노선 신설은 국내 유일 분기역인 오송역을 간이역으로 전락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주 출신인 정의당 김종대 의원(비례)은 지난 5일 364회 국회 정기회 3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세종역 신설과 천안~공주 간 호남선 KTX 직선화 문제로 충청권이 갈라지고 호남이 뛰어들어 삼국지를 방불케 한다. 실체가 없는 세종역 유령 논쟁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전과 다른 지역 정치권의 강경한 태도가 묻어난다. 

정치권이 불을 당긴 데 이어 지역 시민단체도 적극 행동에 나서고 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대선공약을 철저히 지켜 지역갈등과 국론분열을 초래하는 세종역 신설을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의 발언을 종합해보면, ‘세종역 설치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한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재확인 한 것”이라고 평가하며 “지역 이기주의와 정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는 타 지역 정치인들의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일각엔 지역 간 세 대결 양상으로 굳어지는 이번 논란을 두고 지나친 감정싸움은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KTX 세종역과 호남선 단거리 노선 신설은 충북 입장에서 반대해야 할 명분이 충분하지만, 지역 간 대결로 확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토부가 불가 입장을 밝힌 만큼 정부가 나서 이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