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 - 둔산동다음로드뷰캡처.jpg
▲ 사진 = 대전 둔산동. 다음 로드뷰 캡처

주춤거리던 대전 둔산동 상권에 신규 점포가 잇따라 입점하면서 지역 핵심상권으로 다시 부상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봉명동 홈플러스 뒷편 상권으로의 이동이 가속화되는 젊은층이 다시 유턴 할 수 있다는 기대감마저 커지고 있다. 

2일 대전유통업계에 따르면 대전 핵심상권으로 꼽히는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네거리를 중심으로 복합쇼핑센터와 영화관, 화장품 전문점 등 신규 점포가 입점하면서 둔산상권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우선 인구유입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영화관이 올해 상반기 중 개점을 앞두고 있다. 갤러리아타임월드 맞은 편 NJ타워에는 대형 멀티플렉스 롯데시네마가 입점을 확정하고, 올 상반기 중 문을 연다. 이 일대는 갤러리아타임월드 스타식스 영화관이 문을 닫은 이후 5년여 만에 재차 영화관이 들어서게 됐다.

영화관 외에도 해당 건물에 복합쇼핑센터가 들어서며 유니클로, H&M 등 글로벌 SPA브랜드가 줄줄이 들어선다. 특히 대전에 첫 진출하는 H&M은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H&M은 저렴한 가격, 다양한 디자인, 빠른 물량 회전이 장점으로 명품 브랜드와 콜라보를 매년 진행해 2030세대의 소비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이와 함께 도룡동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유치한 신세계의 경우 둔산지역에 잇따라 유통계열을 입점시키며 매서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이마트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자체 PB상품을 한 곳에서 대량 판매하는 '노브랜드 전문점'을 둔산동에 열었다. 또 타임월드 뒤편 파리바게트 둔산제일점 자리에 ‘시코르(Chicor)’를 입점 시켰다. 시코르는 신세계가 한국형 세포라로 키우고 있는 뷰티 편집숍으로 국내외 유명 코스메틱 브랜드 250여 개가 한자리에 모여있는 대형 화장품 전문점이다.

이밖에 지난달 20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가 매각한 옥외주차장에도 상가들이 포함된 1종 근린시설이 들어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같이 신규점포들이 잇따라 둔산상권으로 진입하면서 유통업계 전문가들은 둔산동 일대 상권의 재전성기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다양한 브랜드 업체가 둔산지역으로 들어서며 둔산상권 유통시장이 활기를 되찾고 있는 것 같다”며 “신규 점포 입점은 한동안 유성구쪽으로 몰렸던 소비 인구가 다시 둔산으로 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Untitled-5.jpg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민심이 화났다… 각계 각층으로 번지는 시국선언



사진/ 정재훈기자 jprime@cctoday.co.kr


사진/ 연합뉴스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을 규탄하는 시국선언이 각계각층에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먼저 역사상 처음으로 교사와 공무원이 공동으로 시국선언을 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4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시국선언문과 함께 선언자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다.


공무원법상 교사와 공무원의 시국선언이나 서명행위는 정치활동 금지, 집단행위 금지 조항 등으로 명백한 불법 행위로 간주된다. 


지역에서만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국선언에 참여했던 교사 333명에 주의와 경고 등 무더기로 징계가 내려졌던 것이 그 예다.


이번 시국선언은 그에 따른 불이익을 감수해서라도 현 정권에 목소리를 내겠다는 의지인 셈이다.


전교조 대전지부 신정섭 대변인은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입장에서 거짓이 판을 치는 이 사회가 너무 부끄럽다. 분명 징계 위험이 있을 수는 있지만 이제 교사들도 용기를 낼 시점”이라고 말했다. 


상아탑도 연일 뜨겁게 불타고 있다. 시국선언의 물결은 카이스트를 시작으로 한남대, 대전대, 목원대, 충남대 등 지역 대학들로 확산 중이다.


밤낮없이 성실하게 공부했던 학생들은 밝혀진 사회의 부정의에 참지 않았고, 교수들도 그런 학생들의 피 끓는 외침을 외면하지 않았다. 


충남대 교수 207인은 “대통령의 정신이 다른 곳에 팔려 있는 동안 민생은 완전히 도탄에 빠지고 양식은 나락에 떨어졌다”고 비판했다.


종교계와 문화계도 침묵을 깼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는 1일 시국선언문을 내고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인 유흥식 주교(천주교 대전교구장)는 시국선언문에서 “대통령은 국민주권과 법치주의를 유린한 데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화연대·한국작가회의·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민예총) 등이 주축이 돼 꾸려진 '우리는 모두 블랙리스트예술가다 예술행동위원회'도 4일 시국선언 대열에 동참할 계획이며, 여기에는 지역 문화예술인 150여명도 이름을 올렸다. 


대전민예총 조성칠 상임이사는 “사실상 문화행정을 파탄내다시피 한 것”이라면서 “자괴감과 절망을 넘어 허탈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촛불집회가 본격화되면서 대전지역 거리 곳곳에도 촛불이 타오르고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매주 화요일 ‘내려와라 박근혜! 대전시민 촛불행동’을 내걸고 둔산동 타임월드 인근에서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며, 민주수호 대전운동본부도 이달 11일까지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대전시민 집중행동주간으로 정하고 집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