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jpg
▲ 사진 = 아이클릭아트 제공

올해도 최대 정책 화두는 청년이다. 나라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들이 ‘헬조선’을 외치며 희망의 불씨를 스스로 끄고 있는 현실을 더 이상 지켜만 볼 수 없는 노릇이다. 대전시도 민선6기 들어 청년을 주요 정책대상으로 꼽으며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청년정책담당관실을 신설하며 강력한 정책추진 의지도 보였다. 하지만 다양한 청년정책이 컨트롤타워의 부재로 실효성이 떨어지고 있다. 엄청난 예산을 투입하고도 관련 정책들이 일원화 되지 않고 개별적으로 진행되다 보니 대상자들마저 어리둥절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본보는 산재돼 있는 대전시 청년정책의 문제점과 앞으로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한다.

대전시가 시행하고 있는 각종 청년정책이 산재돼 있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사업 예산의 특성에 따라 각 실·국으로 나눠져 시행되는 시스템이 대상자에게 혼란만 주고 연계성도 떨어져 컨트롤타워가 필요한 상황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올해 청년과 관련된 사업 예산은 233억 1603만원(시비 207억 3만원)에 달한다. 시는 2016년을 ‘청년대전’ 원년으로 삼고 청년 취·창업 활성화를 제1의 역점정책으로 강력하게 추진했다. 또 지난해 청년정책담당관실을 신설하고, 대전시 청년정책위원회도 출범시켰다.

그만큼 청년은 매년 정책의 최일선으로 놓여왔고 취업은 물론 창업, 일자리 등과 관련된 정책에 예산도 수십억원이 투입됐다. 하지만 시의 적극적인 지원의지에도 청년정책이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가장 큰 원인으로는 청년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기구가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올해 청년정책을 살펴봐도 관련된 사업은 전체 39개로 청년정책담당관 16개, 지역공동체과 1개, 일자리정책과 12개, 문화예술과 9개, 대전예술의전당 1개 등으로 분산돼 시행된다. 물론 사업 특성에 따라 각 실·국별로 나눠진 것이지만 일괄적인 집행 창구가 없어 보인다. 특히 청년정책담당관실이 신설됐지만 관련 정책이 예산별로 나눠져 시행되고 있다는 점은 매우 아쉽다.

또 대부분 사업은 경제통상진흥원 등에 위탁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어 정책구상과 실행은 별개로 진행되고 있다. 이는 정책을 시행하면서 생기는 문제점 등을 보완하거나 대상자에게 홍보하는데 있어 비효율적이다. 예를 들어 청년정책담당관실이 일자리정책과의 사업에 직접 관여하거나 의견을 첨부하기 어려운 구조고, 협업도 사실상 형식적인 수준에서 머물게 된다. 새로운 청년정책이 발굴된다 하더라도 성과를 내기 힘든 골치 아픈 경우 서로 시행부서를 떠미는 현상까지 나오고 있다. 청년들에게 정책을 집중 홍보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개별적으로 진행해야하는 어려움이 있다.

이렇다 보니 지난해 시행된 청년취업희망카드(구직활동자에게 1인당 30만원 씩 6개월 지급)는 당초 예상과 달리 지원자가 미달되는 사태도 발생했다. 청년 박 모(29) 씨는 “여기저기서 청년 지원정책이 시행된다는 말은 많이 들어봤지만 정작 내가 어떤 사업에 대상이 되고, 어디를 어떻게 찾아가 신청을 해야 하는지 모르는 게 현실”이라며 “모든 청년정책을 한 곳에서 보고 찾아가 상담하고 신청할 수 있는 기관이나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스타트 충청 - 클릭 이슈]
행복나눔 청년취·창업 프로젝트
6대 분야 60개 단위사업 추진
742억 투입… 고용률 45% 목표
올 일자리 6000여개 창출 주력


슬라이드뉴스1-채용박람회.jpg

대전시가 올해 ‘행복나눔 청년취·창업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일자리 문제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청년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라는 신념으로 지역 내 고용확대 및 취·창업 활성화를 통한 행복도시 구현에 나섰다. 

12일 시에 따르면 올해 청년 취·창업 프로젝트는 6대 분야(지역 산업 수요 맞춤형 창의인재양성, 청년 취업(고용) 및 기업 지원, 청년 창업가 지원 및 벤처기업 발굴·육성, 공공부문 및 공사, 공단 등 청년일자리 창출, 능력중심(학벌·스펙초월) 인적자원개발, 산·학·연 네트워크 및 일자리 연계강화) 60개 단위사업으로 이뤄졌다.

이를 통해 청년일자리 6065개 창출, 실업률 7.8%·고용률 45%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입 예산만 742억 2700만원에 달할 정도로 정책에 집중하고 있다.

먼저 지역 산업수요 맞춤형 창의인재 양성은 심각한 미스매치 해소를 통한 청년실업 해소와 우수기업 취업 활성화 및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진행된다.

단계별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통해 구직자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취월장 123' 청년인력양성사업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대덕특구 연구기관 및 출자·출연기관 직무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대전드림과학인재 양성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청년 취업(고용) 확대 및 촉진을 위한 기업지원 강화 분야는 기업지원체계 구축과 인식개선을 통한 주력·첨단산업 육성, 제4차 산업 인재 육성 및 기업 발굴 등 고용창출 환경 인프라 조성을 추진 방향으로 한다.

청년취업 활성화와 중소기업 구인난 해소를 위한 지원이 이뤄지는 Good-Job 청년 인턴십과 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중추사업을 발굴·육성하는 주력·협력산업 육성 정책 등이 해당된다.

청년 창업가 지원 및 벤처기업 발굴·육성 분야는 청년(대학생)들에게 맞춤형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매래산업 발굴·육성 지원으로 고용창출 환경 인프라 조성 등 선제적 대응을 위해 추진된다.

맞춤형 청년 창업 생태계 구축, 고교창업 인재육성 특성화, 스마트 창작터, 중앙메가프라자 청년몰 조성 등이 주요 사업이다. 

공공부문 및 공사·공단 청년일자리 창출 분야는 안정적인 다양한 일자리 창출과 출자·출연기관의 청년 의무고용을 선도가 목적이다.

이밖에 능력중심(학벌·스펙초월) 인적자원 개발, 산·학·연 네트워크 및 청년일자리 연계강화 분야도 취업의 기회 확대와 활성화라는 점에서 다양한 사업들이 시행된다.

시 관계자는 “청년고용확대와 취·창업 활성화를 위한 행복 나눔 취·창업프로젝트로 행복도시를 만들고자 한다”며 “청년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 및 실질적인 지원으로 청년취업을 꼭 활성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