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소방본부가 화재시 단독경보형 감지기 작동실험을 펼치고 있다. 대전소방본부 제공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여부가 화재 초기 피해규모를 크게 좌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소방본부가 7일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고 실험한 결과 화재발생 시 단독경보형감지기를 통해 사람이 화재를 인지하는 시간이 직접 인지하는 시간보다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단독경보형감지기는 불이 나면 자동으로 연기를 감지해 경보음을 울리는 주택용소방시설이다.

소방본부 측이 이날 주방 한편에 불을 피우자 천장에 설치된 감지기가 연기를 감지하고 경보음을 울린 시간은 45초경. 이 시간대라면 화재 초기 상황에 따라 집안에 있는 사람은 경보음을 듣고 대피하거나 소화기를 이용해 진압할 수 있는 수준이다. 주방의 연기가 스며들어 안방 감지기가 위험을 알린 시간은 2분8초경.

자칫하면 커튼 등에 불이 옮겨 붙어 불꽃이 폭발적으로 확산돼 대피로조차 찾기 어려운 시간이다. 

감지기가 아니라 사람이있었거나 한밤중 자는 자세 등에 따라 화재를 인지한 시간은 이보다 더 늦어져 위험이 커질 수 있다. 화재를 미리 감지하는 단독경보형감지기와 불을 끄는 소화기의 설치 여부가 생사의 골든타임을 가르는 것이다.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의 중요성은 실제 화재 피해 규모로도 증명된다. 

최근 5년간(2013~2017년) 대전은 총 5843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이중 주택화재는 전체의 35.1%인 2051건이다. 화재로 33명이 사망했는데 주택에서만 25명(75.8%)이 사망했다. 

주택 화재의 사망자 발생율이 높다는 것인데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설치된 곳은 이와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인다. 5년간 단독주택 화재 현황만 보면 감지기가 설치된 곳은 27건의 화재가 났고 이중 인명피해는 4명, 재산피해는 5706여만원이다.

같은 기간 감지기가 없는 곳은 1031건의 화재에 인명피해 93건, 31억 3193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감지기가 있던 곳은 사망자가 단 한 명도 없었던 반면 미설치된 곳에서 발생한 화재에서는 4명이 사망했다. 건축법에 의한 단독주택, 공동주택 등은 법률에 따라 감지기와 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의무로 한다. 신축주택은 2012년 2월, 기존 주택은 법 시행일로부터 5년인 지난해 2월부터 적용된다. 

그러나 대전은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 대상주택 2438만 91가구 중 해당 시설이 설치된 곳은 8만 5963가구로 설치율이 35.25%에 그친다. 

대전소방본부 서석현 소방경은 “주택용 소방시설이 설치된 곳과 아닌 곳의 화재피해는 하늘과 땅 차이”라며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소방시설 설치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표=◆ 5년간(2013~2017) 단독주택화재 감지기설치대상 화재현황 대전소방본부 제공

구분주택화재단독주택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
화재발생인명피해재산피해화재발생인명피해재산피해화재발생인명피해재산피해
연평균410건32.2명10억9003만4000원206.2건18.6명6억2638만8000원5.4건0.8명1141만4000원
합  계2051건161명54억5016만8000원1031건93명31억3193만8000원27건4명5706만8000원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슬라이드뉴스1-제천유가족.jpg
▲ 한국당 제천 화재 참사 진상조사단인 황영철, 함진규, 박덕흠, 권석창, 홍철호, 유민봉 의원이 18일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과 면담하고 있다. 제천시 제공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 유가족들이 부실했던 소방당국의 대응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유가족대책위는 18일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제천체육관을 찾아온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6명과 만난 자리에서 “소방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는 많은 부분에서 의문을 남긴다”면서 이처럼 요구했다. 

유족들은 그러면서 “제3의 기관이나 국회에서 진상 조사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류건덕 유가족 대표는 “화재 당시 2층 진입을 하지 못한 이유 등 부실 대응에 대한 소방당국의 해명이 말을 할 때마다 바뀌어 믿을 수 없다”며 “국회가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한국당 제천 화재 참사 진상조사단인 황영철, 함진규, 박덕흠, 권석창, 홍철호, 유민봉 의원은 이날 제천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과 면담했다. 

황 의원은 “제천 참사는 정부의 무능으로 인한 참사가 분명하다”며 “유가족과 함께 진상을 규명하고 대책을 마련하려고 당 차원에서 조사단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면담을 마친 뒤 제천시청을 방문해 유가족의 의견을 전달했다. 앞서 17일에는 민주당 행정 안전위원회 소속 진선미·소병훈·표창원 의원이 합동분향소를 찾아 고인들의 명복을 빌었다. 

유족들은 이날 여당 국회의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도 지난 11일 발표한 소방청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불만을 털어놓으면서 “국회나 3의 기관에서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슬라이드뉴스1-소방합동조사단장.jpg
▲ 11일 제천시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에서 변수남 소방합동조사단장이 최종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제천시 제공

“한마디로 ‘인재’(人災)였다.” 

소방청이 29명의 희생자를 낸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에 대해 “건물 구조적 취약성·안전관리 부실·구조대의 역부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 사고”라고 결론내렸다. 희생자 유족들을 중심으로 꾸준히 제기됐던 ‘인재(人災) 논란’이 소방당국의 사고 조사에서도 여실히 드러난 것이다. 

소방합동조사단은 11일 제천체육관에서 화재 조사 결과 최종 브리핑을 열어 “신속한 초동대응과 적정한 상황 판단으로 화재 진압 및 인명 구조 지시를 제대로 내렸어야 하는 현장 지휘관들이 상황 수집과 전달에 소홀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우선 현장 지휘 총책임자인 이상민 제천소방서장에 대해 “2층 내부에 구조 요청자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도 화재 진압 후 주 계단으로 진입하려는 최초의 전술 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등 지휘관으로서 전체 상황을 장악하지 못했다”며 “가장 일반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비상구를 통한 진입이나 유리창 파괴를 통한 내부 진입을 지시하는 않는 등 지휘 역량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 서장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지휘를 맡았던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에 대해서도 “인명 구조를 위한 정보 파악과 적정한 활동 지시를 해야 하는데 눈앞에 노출된 위험과 구조 상황에만 집중해, 건물 뒤편의 비상구 존재와 상태를 확인하거나 알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로 인해 2층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는 데다 구조 지시도 받은 게 없는 구조대는 현장에 도착해 3층에 매달린 1명을 구조한 뒤, 지하층 인명 검색에 나섰을 것으로 확인됐다. 무전 상황도 엉망이었다. 

소방본부 상황실은 2층에 구조 요청자들이 많다는 사실을 무전으로 전파하지 않았고, 대신 일부 지휘관들에게 유선 전화로 연락하는 바람에 구조대에 폭넓게 상황 전파가 안 됐다고 조사단은 밝혔다. 그러면서 “매우 부적절한 조치였다”고 지적했다. 소방청은 제천 화재 참사 지휘 책임과 대응 부실, 상황 관리 소홀 등의 책임을 물어 이일 충북소방본부장을 직위 해제했다. 또 김익수 소방본부 상황실장, 이상민 제천소방서장, 김종희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을 중징계 요구했다. 

소방 관계자는 “2차 조사를 해 상황 관리, 소방 특별조사, 교육 훈련, 장비 관리 등에 관해 규정 위반이나 문제점이 발견되면 관계자 처벌 등 상응한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

진재석 기자 luc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